SON, 케인도 못한 '토트넘 역대 최초' 50·50·50 클럽 가입! EPL 역사상 7호

한동훈 기자

입력 2023-12-04 12:52

수정 2023-12-04 13:11

AFP연합뉴스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토트넘 핫스퍼 캡틴 손흥민이 클럽 역사상 최초 대기록을 세웠다.



손흥민은 4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맨시티 원정에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1골 1어시스트를 기록하며 3대3 무승부에 힘을 보탰다.

이 기록으로 손흥민은 토트넘 유니폼을 입고 프리미어리그 통산 112골 54도움을 쌓았다.

스포츠전문매체 '디애슬레틱'은 '손흥민은 토트넘 소속으로 프리미어리그 원정 50호 골을 기록했다. 프리미어리그에서 최소 홈 경기 득점 50골과 원정 경기 득점 50골, 그리고 어시스트 50개를 달성한 7번째 선수가 됐다. 토트넘에서는 역대 최초다'라고 설명했다.

손흥민은 전반 6분 만에 선제골을 터뜨렸다. 토트넘은 시작부터 맨시티의 파상공세에 시달렸다. 하지만 전반 6분 맨시티의 공격을 차단한 토트넘이 재빠른 역습을 전개했다. 데얀 클루셉스키의 깊은 침투패스를 손흥민이 경합 끝에 따냈다. 손흥민은 골키퍼와 단독 찬스를 잡아 맨시티의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은 1-2로 끌려가던 69분 동점골을 도왔다. 지오반니 로셀소가 손흥민의 원터치 패스를 받아 멋진 왼발 중거리 골을 터뜨렸다. 손흥민은 이렇게 50·50·50 클럽에 가입했다.

이는 토트넘 슈퍼스타로 활약한 해리 케인(현 바이에른 뮌헨)도 이루지 못한 업적이다.

케인은 토트넘 역사상 최다 득점자다. 모든 대회 430경기에 출전해 278골을 넣었다. 2위는 지미 그리브스 249경기 194골이다. 손흥민은 387경기 154골로 3등이다.

프리미어리그로 좁히면 케인은 213골로 여전히 1위, 손흥민이 112골로 2위로 올라선다. 다만 케인은 도움이 46개다.

동시에 손흥민은 이날 자책골도 범하면서 재미있는 진기록을 또 추가했다. 한 경기에 골과 도움, 자책골을 모두 기록한 선수는 손흥민에 앞서 프리미어리그 역대 4명 밖에 없었다.

스카이스포츠에 따르면 손흥민은 경기 후 "맨시티는 거대하고 세계 최고의 팀 중 하나다. 하지만 이것이 바로 우리가 축구를 사랑하는 이유다. 우리는 90분까지 계속 믿었기 때문에 자랑스럽다"라며 결과에 만족감을 나타냈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