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테타처럼 말하지 않아" 과르디올라, 토트넘전 판정 간접 비판..."행동 이해할 수 없어"

이현석 기자

입력 2023-12-04 10:18

수정 2023-12-04 11:30

EPA연합뉴스

[스포츠조선 이현석 기자]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토트넘전 막판 주심의 이해할 수 없는 행동에 대해 직접적인 비판을 거부했다.



맨체스터 시티는 4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스터 에티하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토트넘과 2023~2024시즌 잉글랜드프리미어리그(EPL) 14라운드 경기에서 3대3 무승부를 기록했다. 맨시티는 이번 경기 무승부로 1위 아스널과 2위 리버풀을 상대로 격차를 1점 밖에 좁히지 못했으며, 직전 리그 3경기를 모두 무승부로 마무리했다.

맨시티는 이날 토트넘과 6골이 터지는 난타전 끝에 승부를 내지 못했다. 전반 5분 손흥민에게 실점한 이후 손흥민의 자책골로 다시 균형을 맞췄다. 이후 필 포든의 득점을 리드를 잡았지만, 토트넘이 다시 지오반니 로셀소의 골로 따라붙었다. 잭 그릴리시가 후반 36분 결승골을 넣은 듯 보였지만, 후반 45분 데얀 쿨루셉스키의 헤더 득점이 터지며 무승부를 받아들여야 했다.

다만 이날 경기 막판 주심의 판정은 맨시티 선수들과 팬들, 과르디올라 감독까지 분노하게 했다.

후반 추가시간 홀란은 에메르송의 발에 걸렸지만 그릴리시에게 침투 패스를 연결해 득점으로 이어질 수 있는 일대일 찬스를 만들었다. 하지만 주심은 그릴리시가 공을 잡은 후 파울을 에메르송의 파울을 선언했다. 파울을 당한 맨시티가 충분히 유리한 상황이었고, 득점까지 나올 수 있었기에 어드밴티지가 선언되기에 충분했지만, 주심은 갑자기 파울을 선언해 반칙을 당한 맨시티에게 오히려 해가 되는 판정을 했다.

심지어 홀란이 파울을 당하는 장면에서는 주심이 어드밴티지를 선언하는 듯한 행동을 하고, 그릴리시가 잡은 후 파울을 선언하는 모습이 화면에 잡히며 논란은 더욱 커졌다.

과르디올라 감독은 해당 장면에 대한 직접적인 언급을 거부했다. 과르디올라는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미켈 아르테타와 같은 언급은 하지 않을 것이다"라며 선을 그었다.

아르테타는 지난 아스널과 뉴캐슬의 경기에서 아스널이 어이없는 실점으로 패배한 후 주심에 대한 비판을 쏟아냈다. 당시 아스널은 실점 상황에서 상대 파울이 지적되며 VAR 판독을 통해 득점이 취소될 수 있는 상황이었지만, 주심과 VAR 담당 심판은 아스널의 실점을 취소하지 않았다. 다만 아르테타의 비판 이후 잉글랜드축구협회는 심판 비판을 이유로 아르테타를 고소하기도 했다.

과르디올라는 다만 "영상을 보면 주심은 이미 플레이를 하라고 말한 후 갑자기 휘슬을 불기로 결정했다. 패스 후 휘슬을 불었기에 이 행동은 이해할 수 없다"라며 당시 상황을 납득하긴 어렵다고 밝혔다.

이어 "심판을 비판하고 싶지 않으며, 우리가 그 판정 때문에 무승부를 기록한 것은 아니다"라고 경기 결과와는 다른 문제라고 덧붙였다.

이현석 기자 digh1229@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