펩은 알았다, SON이 뚫자 '털썩' 주저앉았다.. 많이 맞아 본 느낌 아니까

한동훈 기자

입력 2023-12-04 09:27

수정 2023-12-04 09:51

로이터연합뉴스

[스포츠조선 한동훈 기자] '이건 골이다.'



손흥민이 돌파에 성공하자 펩 과르디올라 감독이 털썩 주저앉았다. 이미 많이 당했던 장면이었다. 불길한 예감은 적중했다.

토트넘 핫스퍼 캡틴 손흥민은 4일(한국시각) 영국 맨체스터 에티하드스타디움에서 열린 2023~2024시즌 프리미어리그 14라운드 맨체스터 시티 원정에 선발 출전했다. 손흥민은 1골 1도움을 기록했지만 자책골도 하나 범했다. 토트넘은 3대3 무승부를 거두며 3연패를 끊었다.

손흥민이 전반 6분 선제골을 터뜨리는 장면에서 재미있는 포습이 포착됐다. 맨시티 과르디올라 감독이 골을 허용하기도 전에 이미 실점을 직감한 듯한 행동을 취한 것이다.

토트넘은 시작부터 맨시티의 파상공세에 시달렸다. 맨시티는 세트피스 상황에서 센터백들까지 공격에 가담해 토트넘을 압박했다.

토트넘은 깔끔한 역습으로 맨시티를 먼저 공략했다. 맨시티가 흘린 공을 브라이언 힐이 탈취해 재빨리 압박을 벗어났다. 데얀 클루셉스키에게 전진 패스를 찔렀다. 손흥민과 브레넌 존슨이 상대 진영으로 전력 질주해 침투했다. 클루셉스키는 지체 없이 맨시티 뒷공간에 공을 차 넣었다.

수비 백업을 들어온 도쿠가 앞서 보였지만 손흥민이 가속을 시작했다. 전문 수비수가 아니었던 도쿠는 볼 처리가 미숙했다. 손흥민이 경합에서 승리해 공간이 열렸다. 과르디올라는 이미 여기서 절망했다. 손흥민은 페널티박스 안까지 침착하게 치고 들어간 뒤 강력한 슛으로 맨시티 골망을 갈랐다.

손흥민은 맨시티 킬러로 유명하다. 과르디올라가 맨시티 지휘봉을 잡은 뒤 이른바 '펩 시티'를 상대로 손흥민은 16경기에서 무려 8골 4도움을 기록했다. 맨시티처럼 라인을 잔뜩 올리는 팀은 공간 침투에 능한 손흥민에게 맛있는 먹잇감일 뿐이다. 과르디올라는 손흥민이 오픈 찬스를 잡는 순간 '또 당했다'라는 생각이 들 수 밖에 없었을 것이다.

경기 후 과르디올라 감독은 "좋은 경기였다. 축구는 인생과 같아서 마땅한 것을 얻지 못할 때가 있다. 안타깝다"라며 입맛을 다셨다.

한동훈 기자 dhh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