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인터뷰]'신성 대거 투입' 김기동 감독, "저희가 19년과 20년에 전북 도와줬는데…미안한 마음도 든다"

윤진만 기자

입력 2023-12-03 13:53



[광주=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김기동 포항 감독이 핵심 공격수 제카를 광주전 명단에서 제외한 이유를 밝혔다.



김 감독은 3일 광주축구전용구장에서 열리는 포항과 '하나원큐 K리그1 2023' 38라운드 최종전 사전 기자회견에서 제카를 라인업에서 제외한 배경에 대한 물음에 "알고 물어보는거 아니에요?"라고 웃으며 반문한 뒤 "(제카가)산둥으로 가게 됐고, 선수단과 (작별)인사를 했다. 여기 와서 다칠까봐 베스트(전력)를 다하지 못하면 다른 선수들한테 미안한 마음이 있지 않을까라고 얘기하더라. 배려 차원에서 (원정에)안 데리고 왔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제카 자리에 이호재를 선발 투입했다. 홍윤상 윤민호 윤재운 김준호 등 젊은 자원으로 2~3선을 꾸리고 베테랑 김승대 김인성은 벤치에 앉혀뒀다. 김 감독은 "최근 어린 선수를 경기에 많이 나서고 있다. 그래서 기대를 하고 있다. 어린 선수들이 자신감을 갖고 당돌하게 경기를 했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기대감을 내비쳤다.

포항은 2019년과 2020년, 전북과 울산의 우승 레이스 사이에 끼어 의도치 않게 '전북의 킹메이커' 역할을 했다. 이날도 광주를 잡아준다면 아시아챔피언스리그 엘리트 진출권 마지노선인 3위를 노리는 전북을 도울 수 있다. 김 감독은 "전북에 미안한 마음이 들지만, (경기가)어떻게 될진 모르겠다. 이기고 지는 걸 떠나 재밌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올해의 감독상 후보 경쟁에 대해선 "울산이 우승했는데, 내가 받겠나"라며 "황인재 그랜트 제카 고영준 완델손 오베르단 김승대 등 우리 선수들이 후보에 많이 올랐는데, 선수들이 많이 받았으면 좋겠다. 우한 원정으로 인해 시상식에 참석을 못하게 되었는데, 상을 받을 수 있는 선수가 있다면 한국에 두고 가려고 한다"고 했다.

김 감독은 꼭 받았으면 하는 선수를 묻는 질문엔 "답을 안 하고 싶다"고 뜸을 들인 뒤 "김승대에게 애정이 가는 게 사실이다. 전북에 있을 때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 주변에선 김승대를 못 살릴 줄 알았는데, 대단하다고 우스갯소리를 한다. 주장, 선수로 많은 역할을 해줬다"고 했다.

2일 2부로 강등된 수원에 대해선 "마음이 그렇다. 많은 선후배들이 (팀을)나가는 상황이 발생했다. 그 안에서 상황이 어떻게 흘러갔는지 모르지만, 제3자가 봤을 땐 환경적인 부분이 아쉽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광주=윤진만 기자 yoonjinma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