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셜]김영권·안영규·제카·티아고 '최고의 별' 4파전→홍명보, 2년 연속 수상 도전…K리그 대상 시상식 후보 공개

김성원 기자

입력 2023-11-28 16:15

수정 2023-11-28 16:29



[스포츠조선 김성원 기자]2023년 K리그 최고의 별은 누가될까. 한국프로축구연맹이 28일 '2023 하나원큐 K리그 대상 시상식'의 개인상 후보를 공개했다.



프로연맹은 27일 K리그 개인상 후보선정위원회을 열었다. 올 시즌 K리그1, K리그2의 최우수감독상, 최우수선수상(MVP), 영플레이어상, 베스트11 부문의 4배수 후보를 선정했다. 위원회에서는 각 구단이 제출한 부문별 후보 명단을 바탕으로 기록 지표와 활약상을 고려해 후보 선정 작업을 마쳤다.

K리그1 MVP는 김영권(울산) 안영규(광주) 제카(포항) 티아고(대전)가 후보에 올랐다. 지난 시즌 K리그와 처음 만난 국가대표 센터백 김영권은 두 시즌 연속 울산에 우승컵을 선물했다. 그는 올 시즌 31경기에 출전해 1골을 기록했다. 이번 시즌 포항에 둥지를 튼 제카는 37경기에 출전해 12골-7도움을 올렸다. 포항 스틸러스의 FA컵 우승과 K리그1 2위를 이끈 주연이다. 31경기에 출전해 2골-2도움을 기록한 안영규는 광주 돌풍의 주역이었고, 티아고는 16골-6도움으로, 최다 공격포인트를 기록 중이다.

감독상 후보에는 김기동(포항) 이정효(광주) 조성환(인천) 홍명보(울산) 감독이 이름을 올렸다. 지난해 17년 만의 K리그1 우승으로 감독상을 거머쥔 홍 감독은 2년 연속 수상에 도전한다. 김기동 이정효 조성환 감독은 홍 감독의 아성에 도전장을 냈다.

K리그1 영플레이어상 후보는 김주찬(수원) 이호재(포항) 정호연(광주) 황재원(대구)이다. 19세의 겁없는 막내 김주찬은 고비마다 골을 터트리며 수원의 '소년가장'이라는 훈장을 달았다. 그는 24경기에서 5골을 터트렸다. 36경기에서 8골-1도움을 기록한 이호재는 '특급 조커'로 명성을 날렸다. 정호연은 엄지성과의 내부 경쟁에서 생존했다. 그는 33경기에서 2골-4도움을 기록했다. 정호연과 함께 항저우아시안게임 금메달을 목에 건 황재원은 32경기에서 1골-3도움을 올렸다. 그는 K리그에서 정상급 오른쪽 풀백으로 성장하고 있다.

K리그2 MVP를 놓고는 발디비아(전남) 원두재(김천) 이한도(부산) 조르지(충북청주)가 경쟁한다. 감독상 후보는 고정운(김포) 박진섭(부산) 이영민(부천) 정정용(김천) 감독이다. 김민준(김천) 안재준(부천) 조성권(김포), 조위제(부산)는 영플레이어상 후보로 선정됐다.

최우수감독상, MVP, 영플레이어상은 각 1명씩, 베스트11은 골키퍼 1명, 수비수 4명, 미드필더 4명, 공격수 2명이 수상의 영예를 누린다. 베스트11 수비수와 미드필더 부문은 좌, 우, 중앙을 구분하여 수상자를 가린다.

각 구단 감독(30%), 주장(30%), 미디어(40%) 투표를 통해 최종 수상자가 결정된다. 최종 수상자는 12월 4일 서울 잠실 롯데호텔월드 크리스탈볼룸에서 열리는 '2023 하나원큐 K리그 대상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김성원 기자 newsm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