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 도전' 설기현 감독 "재계약 불가 통보? 분위기 안좋지만 이겨내야 진짜 프로!"

박찬준 기자

입력 2023-11-26 14:44



[김포=스포츠조선 박찬준 기자]"거취 이야기? 분위기 안좋지만,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해야 한다."



설기현 경남FC 감독의 말이다. 경남은 26일 김포솔터축구장에서 김포FC와 '하나원큐 K리그2 2023' 39라운드를 치른다. 경남은 현재 4위에 자리해 있다. 이번 경기에서 패하지만 않으면 플레이오프 진출을 확정지을 수 있다. 김포가 마지막 홈경기, 최정예로 나선만큼 방심은 금물이다.

경기 전 만난 설 감독은 "이제부터가 시작인 것 같다. 중요한게 지금부터다. 다이렉트 승격을 노렸지만, 이제 플레이오프로 가야한다. 플레이오프로 가서도 준플레이오프, 플레이오프를 거쳐야 하는데, K리그1만 봐도 누가 내려갈지 알수가 없다. 누가 더 강하다고도 할 수 없다. 여기서 어떻게 하는지가 중요하다"고 했다. 이어 "지지만 않으면 된다고 해서 지키기 위한 축구는 하지 않을 것이다. 역으로 당할 수도 있기 때문에 정상적으로 플레이할 것"이라고 했다.

올 시즌 경남은 김포를 상대로 두 경기 모두 비겼다. 득점도, 실점도 없었다. 설 감독은 "워낙 김포가 수비를 잘하고, 역습도 예리하다. 그런 팀을 상대로 실점 안했다는 것은 우리가 잘했다는 뜻이고, 득점을 못했다는 것은 김포가 그만큼 좋다는 증거라고 생각한다. 단단한 팀을 상대로 우리가 득점 찬스를 만드는 훈련을 이어온만큼, 지금 그 힘이 나올 것이라 믿는다"고 했다. 상대가 베스트 전력으로 나선 것에 대해서도 "잘된 것 같다. 우리가 4위로 가든, 5위로 가든 플레이오프에서 김포를 만날 것이기 때문에 이날 승리를 통해 자신감을 얻으면 좋을 것"이라고 했다.

경남은 플레이오프 목전에 왔지만, 감독 거취 문제로 시끌시끌하다. 올 시즌을 끝으로 계약이 만료되는 설 감독에게 재계약 불가 통보를 했다. 설 감독은 "분위기가 많이 안 좋다. 중요한 시점에서 그런 이야기가 나왔다는게, 사실 감독으로 선수들이 집중력이 떨어질까 걱정이 되지만, 프로라면 어떤 상황에서도 최선을 다하는게 기본이다. 우리 선수들이 프로 의식을 갖고 있는 선수들이라 믿고 있다"고 했다.

이날 설 감독은 베스트 전력을 총출동시킨 가운데, 올림픽대표팀에 다녀온 이강희를 부상 우려로 제외했다. 원기종이 부상에서 돌아왔고, 글레이손, 카스트로, 박민서 등을 모두 내세웠다. 설 감독은 "비행기를 타고 오다가 기록을 봤는데 18경기를 했을때 우리가 1위였더라. 이후 마지막 18경기에서 4승 밖에 못했더라. 우리가 맨마킹에 대한 어려움을 겪었는데, 이를 극복하려고 오히려 더 변화를 안주고 노력해왔다. 지금은 꽤 익숙해졌다. 밖에서 시끄러운 이야기를 떠나서 결과를 만들어내는게 중요하다. 지금 선수들이 잘 준비가 됐다는 점에서 분명 잘 할 수 있을 거라 믿고 있다"고 했다.

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