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김재중, 15년만 지상파 출연…"난 감자탕 집 아들"→갤러리 같은 집 공개 ('편스토랑')

이게은 기자

입력 2024-05-24 21:31

more
김재중, 15년만 지상파 출연…"난 감자탕 집 아들"→갤러리 같은 집 공…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가수 김재중이 반전 매력을 공개했다.



24일 방송된 KBS2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는 김재중이 출연했다.

15년 만에 지상파 방송에 출연한 김재중은 "KBS... 얘기해도 하나? 저는 꼭 얘기하고 싶었다. KBS 편스토랑 시청자 여러분들. 안녕하세요. 김재중입니다"라고 인사했다. 일단 "('편스토랑'에 나오는 것에 대해) 부모님이 너무 좋아하신다. 아들이 방송에 잘 안 나가서 그런 것 같다. 보고 있지 엄마?"라며 기뻐했다.

이어 공개된 김재중의 집은 갤러리와 편집숍을 연상하게 할 정도로 고급스럽고 넓은 구조로 눈길을 끌었다. 옷방은 샹들리에 등으로 꾸며져 명품 매장을 방불케 했다.

특히 부엌에는 화려하고 다양한 식기가 있어 눈길을 끌었다. 김재중은 "저는 요리를 좋아한다. 9살 때부터 요리를 접해 간장계란밥, 김치볶음밥을 만들기 시작했다. 엄마가 감자탕 집을 하셔서, 가게에 자주 가서 어깨너머로 요리를 터득했다. 엄마가 배달을 가시면 손님을 응대하기도 했다. 누군가 제 음식을 맛있게 먹어주면 기분이 좋다. 그 맛에 음식을 하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아이돌 최초로 요리책 2권을 출간한 경험도 있다고 전했다.

그런가 하면 김재중은 임시완에게 전화를 걸어 "뭐여. 밥은 먹은 거여?"라며 구수한 사투리로 물었고 임시완도 "뭐 그냥 목에 풀칠하고 살아유"라고 답해 웃음을 안겼다. 두 사람은 약 10년째 찐친 인연을 유지해오고 있다고.

김재중은 임시완에게 "연락만 하고 한참 못 봤다. 예전에 나의 일본 집에도 오지 않았나"라며 아쉬워했고 임시완은 "그때 형이 6분 만에 된장찌개를 만들어줬다"라며 둘만의 추억을 떠올렸다.

joyjoy90@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