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서초구, '찾아가는 재건축 정책 콘서트' 열어 주민 이해 높인다

입력 2024-05-23 09:50

서초구, '찾아가는 재건축 정책 콘서트' 열어 주민 이해 높인다





서울 서초구(구청장 전성수)가 정비사업 추진주체의 역량을 강화하고 원활한 정비사업 추진을 위해 '24년 찾아가는 재건축 정책 콘서트'를 개최한다고 밝혔다.


'24년 찾아가는 재건축 정책 콘서트'는 재건축 추진 단계별로 맞춤형 교육을 진행해 정비사업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분쟁과 갈등을 예방해 사업 추진에 도움을 주고자 마련됐다.

또, 올해부터는 주민들이 정비사업 교육에 대한 접근성을 높이도록 현장 중심의 찾아가는 행사로 진행된다.

이번 행사는 오는 11월까지 총 3회 운영된다. 오는 24일에는 서초4동 주민센터에서 '제1회 찾아가는 재건축 정책 콘서트'를 연다. 대상자는 추진준비위원회, 토지 등 소유자 및 관심있는 주민이다. 행사는 식전 공연, 정비사업 특강, 질의응답 순으로 15시부터 17시까지 진행된다.

특히, 정비사업 특강에는 ㈜리얼플랜컨설팅 소속 이은숙 정비사업 전문가가 강사로 나서 ▲재건축 정비사업의 용어정의 ▲재건축 정비사업의 정의 및 절차 ▲서초구 재건축정비사업 사례 ▲공공지원제도 ▲재건축정비사업 정책방향 등 기초부터 사례를 바탕으로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내용을 교육할 예정이다. 이후 질의 응답을 통해 주민들의 궁금증도 해소하는 시간을 갖는다.


한편 서초구는 정비사업 추진주체의 전문성을 높이고자 '정비사업 아카데미 교육 의무이수제'를 지난 4월부터 시행하고 있다. 조합(추진위원회) 임원 등은 조합(추진위원회) 설립인가 신청 시, 서울시 정비사업 교육 과정을 필수로 이수하고 수료증을 제출해야 한다. 이후 구청은 교육이수 여부를 확인 후 조합(추진위원회) 설립을 인가하게 된다.

전성수 서초구청장은 "이번 '찾아가는 재건축 정책 콘서트'를 통해 어렵고 복잡한 정비사업에 대해 올바른 이해를 돕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주민 눈높이에 맞는 교육을 진행해 정비사업의 시행착오와 지연을 최소화하고, 재건축 사업추진에 속도를 높이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편집자주 : 이 보도자료는 연합뉴스 기사가 아니며 고객들의 편의를 위해 연합뉴스가 원문 그대로 서비스하는 것입니다. 연합뉴스 편집방향과는 무관함을 주지해 주시기 바랍니다)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