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일상에 스며드는 클래식…내달 부산시민공원서 무료 야외공연

입력 2024-05-23 09:14

일상에 스며드는 클래식…내달 부산시민공원서 무료 야외공연
[부산관광공사 제공]




(부산=연합뉴스) 조정호 기자 = 부산시는 오는 6월 1일부터 이틀간 부산시민공원 하야리아잔디광장에서 '2024 클래식 파크콘서트'를 한다고 23일 밝혔다.

시는 2025년 개관 예정인 '부산콘서트홀'과 최근 건립 공사를 재개한 '부산오페라하우스'를 홍보하면서 클래식 저변 확대를 위해 대규모 야외 클래식 공연을 기획했다.

이번 행사는 형식에 얽매이지 않고 자연과 어우러져 즐겁고 쉽게 클래식을 접할 수 있어 향후 부산의 대표적인 클래식 공연 콘텐츠로 자리 잡을 것으로 기대된다.

첫날에는 KBS교향악단과 첼리스트로 유일하게 도이치 그라모폰(DG) '라이징 스타'로 선정된 첼리스트 한재민이 협연하고 정명훈씨가 지휘를 맡는다.

둘째 날에는 부산시립교향악단과 세계 오페라무대에서 활약 중인 성악가들이 참여한 오페라 '라트라비아타' 하이라이트 공연을 선보인다.

이번 공연은 시민 누구나 자유롭게 참여할 수 있다. 만약 행사 당일 비가 올 경우 벡스코 오디토리움에서 공연할 예정이다.

심재민 부산시 문화체육국장은 "부산시민을 위한 공연시설 건립으로 그간 유치하지 못한 좋은 콘텐츠의 공연과 세계적인 예술인들이 함께하는 다채로운 문화 공연 등을 준비하고 있다"며 "세계적으로 사랑받는 교향곡과 오페라 공연이 펼쳐지는 이번 대규모 야외 클래식 음악회에 많이 참여해 달라"고 당부했다.

ccho@yna.co.kr
<연합뉴스>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