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정려원 "10살 연하男 위하준과 첫 베드신, 서툴러서 더 설레"(윤주르)[종합]

이유나 기자

입력 2024-05-23 08:50

more
정려원 "10살 연하男 위하준과 첫 베드신, 서툴러서 더 설레"(윤주르)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배우 정려원이 10살 연하의 상대배우 위하준과의 키스신과 베드신에 대해 설렘을 드러냈다.



22일 채널 '윤주르'에는 '초면에 피크닉 때리는 한강 소녀들'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장윤주가 진행하는 유튜브에 게스트로 초대된 정려원은 초면에도 절친인 듯한 언니동생의 케미를 보여줬다.

두 사람은 드라마 '눈물의 여왕'과 '졸업' 촬영을 각각 할 때 구내식당 세트장에서 우연히 만났던 사이.

정려원은 "우리 드라마는 전반적으로 톤이 밝지 않다. 대치동 학원가의 치열한 한국 입시 속에서 피어난 사제지간의 로맨스"라며 "안판석 감독님이 맡으신다고 해서 대본도 안 보고 그냥 한다고 했다"고 캐스팅 제의가 왔을 때 곧바로 콜을 외친 사연을 전했다. 그러면서 "난 어릴 때 외국에서 살아서 한국 안에서의 입시가 이렇게 치열한 지 몰랐다"고 말했고, 장윤주는 "나는 한국 안에 있었지만 치열한 입시를 하지 않았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안판석 감독의 전작 '밥 잘사주는 예쁜 누나'를 떠올린 장윤주는 "감독님이 연상연하 조합을 좋아하시네"라고 웃었다.

정려원은 자신의 필모그래피에 대해 "2005년부터 주인공을 했었다. '내 이름은 김삼순'이 배우로 7번째 작품이었다. 그런데 사람들이 그걸로 데뷔한 줄 안다"며 "20대때 우리가 조금더 충동적이고 쓰나미처럼 일했다면 30대는 소나기, 40대는 가랑비처럼 한다"고 비유했다.

정려원은 "요즘에 '졸업'을 찍으면서 매일매일 일하는 것 같지 않았다. 이렇게 행복해도 되나 싶었다"며 "대사를 다 외우고 현장에서 놀려고 대본도 안들고 간다"고 훈훈한 현장의 분위기를 전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10살 차이나는 남자 배우 위하준과의 호흡에 대해 "언제 10살 어린 친구랑 멜로를 해보겠나"라고 웃었다.

키스신과 베드신에 대해서 "키스는 생각보다 많이 안했다"고 답하자 장윤주는 "베드신이 많았구나"라고 돌직구로 물었다.

정려원은 "지금까지 많은 작품을 찍었는데 제대로 된 베드신은 한번도 없었다. 그런데 이번에 있다. 연하남은 폭시한 느낌이 있는데 본인이 어떻게 해야하는지 모르는 것 같더라. 남자가 능숙해야하는데 부끄러운거다. 나중에 모니터로 보는데 그게 더 서툴러서 설레더라. 실제로 손을 어디다 둬야할지 모르니까. 어른 둘이 서로를 어떻게 대하는지 모르는게 서툰게 이쁘더라"라고 말했다.

한편 정려원은 위하준과 대치동 학원가에서 피어난 사제지간의 사랑을 다룬 tvN 주말극 '졸업'에 출연 중이다.

ly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