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공식] 재희 측 "사기 혐의 무혐의 수사종결…배우 명예훼손 선처無 강경대응"

고재완 기자

입력 2024-05-22 08:14

 재희 측 "사기 혐의 무혐의 수사종결…배우 명예훼손 선처無 강경대응"
사진=제이그라운드 제공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배우 재희 측이 사기 혐의로 피소된 것에 대해 "경찰이 무혐의로 수사 종결하고 불송치를 결정했다"고 발표했다.



재희의 소속사 제이그라운드는 22일 "사실이 아니기에 외부적 대응을 최대한 자제해 온 배우의 마음을 충분히 이해하여 지켜봐왔지만 이와 관련 소속 배우의 실명거론과 악의적인 비방, 무분별한 허위 사실이 게시 되었음에 피해는 고스란히 해당 아티스트가 받는 바 당사는 더 이상 허위기사의 심각성을 묵과할 수 없다고 판단하였다. 악성 허위 사실을 만들고 이를 퍼뜨리며 배우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하는 행위에 대해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고 전했다.

재희의 전 매니저 A씨는 '본인은 재희와 6년간 연기자와 매니저로 일하며 신뢰를 쌓은 관계인데, 2023년 2월 재희가 연기학원을 차리고 싶다면서 A씨에게 6000만원의 돈을 빌렸으나 상환하지 않고 연락이 두절됐다. 재희는 A씨가 일하는 엔터테인먼트사에 전속계약 해지를 요구하기도 했다'는 취지로 재희를 사기죄로 형사고소했다.

하지만 재희 측은 "A씨는 재희의 전 소속사 대표로, 2023년 1월쯤 투자자와의 갈등 및 법적 다툼이 발생하자, 재희 및 그 소속연기자들에게 전 소속사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하도록 제안하고, 2023월 2월경 실제로 A씨는 전 소속자 대표 자격으로 재희와의 전속계약을 해지하여 줬으며, 재희는 미정산 출연료 7000만원을 받지도 못하고 전속계약이 해지됐다. 얼마 후에 A씨 자신도 전 소속사 대표 자리에서 물러났다. 그는 기사를 내기 얼마전까지도 재희가 운영하는 아카데미에 찾아와 본인과 다시 일할 것을 제안했으나 이를 거절한 재희에게 앙심을 품은 것"이라고 주장했다.

A씨의 고소사건을 맡은 서울 강서경찰서는 재희에 대해 사기 혐의에 대해 무혐의의 수사 종결하고 사건 불송치결정을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재희 소속사는 "6년동안 함께 일한 매니져, 측근인 업계관계자 라고 본인을 칭하며 악의적으로 허위기사를 낸 전 소속사 대표 A씨와 언론에, 악성 허위사실로 배우의 인격과 명예를 훼손한 행위에 대해 어떠한 선처나 합의 없이 강경하게 대응할 것"이라며 "힘없는 아티스트가 A씨 같은 대표에게 이용 당하는 일이 없도록 A씨를 상대로 허위사실 유포, 명예훼손, 무고죄 고소로 대응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편 재희는 20일 콘텐츠 제작사 제이그라운드는 전속계약을 체결했다. 제이그라운드는 "매 작품 돋보이는 연기와 존재감으로 기대를 더하는 배우 재희의 새출발을 응원하며 소속 아티스트가 작품활동 에만 집중 할 수 있도록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며 " 당사 소속 아티스트 에게 언제나 사랑과 응원을 보내주시는 팬 여러분께 감사드리며, 앞으로도 당사는 소속 아티스트의 권리와 명예를 지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전했다.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