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음주 뺑소니' 김호중, 취재진 피해 '비공개' 경찰 출석

이유나 기자

입력 2024-05-21 14:16

수정 2024-05-21 14:26

'음주 뺑소니' 김호중, 취재진 피해 '비공개' 경찰 출석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음주 뺑소니 혐의를 인정한 가운데 경찰에 비공개로 출석했다.



김호중은 21일 오후 2시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했다. 정문에 대기 중이던 취재진의 포토라인을 피해 차를 타고 지하로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김호중은 서울 강남경찰서에서 음주운전과 사고 후 미조치 혐의 등에 대해 소환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지난 19일 사고 10일만에 음주 혐의를 인정한 뒤 받는 첫 경찰 조사다. 경찰은 이날 조사에서 김호중이 사고 전 얼만큼의 술을 마셨는지에 대한 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인다. 경찰은 위드마크(Widmark) 공식을 이용해 음주운전 혐의를 입증하겠다는 계획이다. 김호중은 사고 열흘만인 19일 소속사를 통해 "크게 후회하고 반성하고 있다. 경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음주운전을 시인했다.

김호중의 소속사는 운전자 바꿔치기, 블랙박스 메모리 카드 파손 등 조직적 은폐 시도를 했는데 김호중이 여기에 가담했는지도 조사한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이 과정에서 김호중의 매니저가 자신이 운전대를 잡았다고 허위 자백을 했는데 경찰의 추궁 끝에 김호중이 운전한 사실이 알려졌다. 김호중은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경기도에 있는 한 호텔에 잠적했다가 이후 음주측정이 어려운 17시간 뒤에야 경찰에 출석했다. 김호중은 경찰에 자신이 운전을 하지 않았다고 거짓말을 하다가 결국 자신이 했다고 자백한 바 있다.

이후 김호중의 소속사 대표, 본부장, 매니저 A씨 등 3명은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입건됐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본부장에게는 증거인멸 혐의, 매니저 A씨에게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도 추가로 적용됐다. 김호중 포함 네사람 모두 현재 출국금지 상태다.

ly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