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음주 뺑소니' 김호중, 오늘 오후 경찰 출석 예정

이유나 기자

입력 2024-05-21 13:20

수정 2024-05-21 13:42

'음주 뺑소니' 김호중, 오늘 오후 경찰 출석 예정


[스포츠조선 이유나 기자]음주 뺑소니 혐의를 인정한 트로트 가수 김호중이 오늘 오후 경찰서에 출석한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김씨는 이날 오후 2시께 서울 강남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받기로 경찰과 일정 조율을 마친 상태다.

사건 발생 10일만에 음주 사실을 인정한 김호중이 경찰에 출석해 고강도의 조사를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경찰은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사고후 미조치 등 혐의를 받는 김호중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해 조사할 예정이다.

김호중의 변호인은 김호중의 음주, 운전자 바꿔치기, 도주 모두 다 시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날 경찰에 따르면 김호중이 사고 당일 탔던 다른 차의 블랙박스도 사라진 것이 포착됐다. 경찰은 추가 증거 인멸 가능성에 무게를 두고 수사중이다.

현재 경찰은 김호중의 음주와 운전의 전후관계를 확인하며 마신 주량과 체중을 조사해 혈중 알코올 농도를 추정하는 위드마크 공식을 적용할 예정. 차량 블랙박스 SD카드가 존재했다면 김호중의 음주시점과 음주운전의 결정적 단서이기 때문에 김호중에게 블랙박스 고의 인멸 여부를 직접 추궁하는 한편 여러 증거 인멸 정황을 토대로 구속 영장을 청구하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도로에서 반대편 도로의 택시를 충돌하는 사고를 낸 뒤 달아난 혐의를 받는다. 사고 직후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고 경기도에 있는 한 호텔에 잠적했다가 이후 음주측정이 어려운 17시간 뒤에야 경찰에 출석했다. 김호중의 소속사 대표, 본부장, 매니저 A씨 등 3명은 범인도피교사 혐의로 입건됐다. 메모리카드를 제거한 본부장에게는 증거인멸 혐의, 매니저 A씨에게는 위계에 의한 공무집행방해 혐의도 추가로 적용됐다. 김호중 포함 네사람 모두 현재 출국금지 상태다.

ly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