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장영란, 회식 따돌림 해명 "강호동 욕 안 했으면..악플 미안" ('아는형님')[종합]

조윤선 기자

입력 2024-05-18 22:15

more
장영란, 회식 따돌림 해명 "강호동 욕 안 했으면..악플 미안" ('아는…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장영란이 강호동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18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장영란, 박슬기, 엄지윤, 엔믹스 해원이 출연했다.

장영란은 이날 "강호동에게 미안한 마음이 있다"며 "얼마 전 유튜브에서 밑바닥에서부터 올라온 풀스토리를 이야기하면서 '나는 '연애편지' 때 한 번도 회식을 안 가봤다'고 이야기한 게 이슈가 됐다"며 운을 뗐다.

앞서 장영란은 지난해 자신의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서 "'연애편지'는 맨날 회식을 안 했다. 근데 나중에 채연 만나서 알았다. 늘 회식을 했는데 나만 안 불렀던 거였다"고 밝혀 '왕따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일부 네티즌들은 당시 '연애편지' MC였던 강호동을 향해 비난을 쏟아내기도 했다.

이에 대해 장영란은 "(회식 발언 이후) 강호동한테 '그럴 줄 알았다'면서 악플이 달렸다. 너무 미안했다. 그 당시 강호동은 나한테 정말 잘해줬다"며 미안한 마음을 드러냈다.

이어 "강호동이 나만 빼고 그랬던 게 아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까 강호동은 촬영이 끝나면 힘드니까 개인적인 친분이 있는 멤버들하고만 갔던 거다. 나 말고도 안 간 사람이 많더라"며 "그러니까 강호동 욕 안 했으면 좋겠다. 너무 미안했다. 난 강호동을 너무 좋아한다"고 말했다.

이에 강호동은 "이야기를 몇 번 듣기는 했다"며 "공식적으로 회식한 건 아니었다"고 해명했다.

한편 어릴 때부터 '하이텐션'이었다는 장영란은 "난 늘 모태 밝음이었다. 이 텐션 그대로 예능을 한 거다"라며 "난 항상 옆에서 리액션 해야 되고 재밌으면 웃어야 되고 표현해야 하는 성격이었다"고 밝혔다.

데뷔도 전에 대상 수상소감을 연습하기도 했다는 장영란은 "한 번도 상을 못 받았지만 난 항상 그 정도로 자존감, 자존심이 넘쳐났다"고 자랑했다. 이어 "그리고 나는 강호동이 정말 좋다. 많은 분이 강호동 때문에 힘들다고 하고 피해자라고 하는데 난 이해 못 한다. 나에게 '인간 비타민'이란 별명 만들어준 사람도 강호동"이라며 강호동의 미담을 공개했다.

야단맞은 적은 없었냐는 질문에는 "야단맞은 적도 있다. 이 텐션 그대로 'X맨', '연애편지'를 하는데 14시간 동안 이 텐션을 유지했다. 그랬더니 강호동이 '그만해. 이 정도면 됐다'고 했다"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장영란은 과거 PD에게 불려 가서 혼난 경험을 털어놓으며 "그 시절에는 오디오 물리면 PD님이 녹화를 끊고 잠깐 오라고 했다. 그래서 가면 '말 겹치면 안 된다고 하지 않았냐. 말하지 마라'라고 했다. 근데 하다 보면 말을 안 해야 되는데 내가 얘기에 빠져들면 리액션을 했다. 그러면 또 불러가서 '하지 말라고 했잖아요!'라고 혼났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요즘은 겹쳐도 상관없다. 그래서 내 인생에 요새 제일 행복하다. 그때는 주눅들지 않고 하면 잘렸다. 근데 참으면 화병 걸린다"고 말했다. 이에 강호동은 "리액션 하는 사람은 계속 해야 된다"며 장영란 편을 들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