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너무 무섭다" 이상아, 모녀 사무실에 '무단 침입' 피해

김준석 기자

입력 2024-05-18 19:51

"너무 무섭다" 이상아, 모녀 사무실에 '무단 침입' 피해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배우 이상아가 무단침입 피해를 호소했다.



18일 이상아는 "서진이랑 함께 사용 하는 사무실.. 4월 19일 첫 사건. 누가 침입한 흔적이 있어 근데 오늘 또 흔적이. 이번엔 변기가"라며 무단침입 피해를 호소했다.

이어 이상아는 "혹시나 하고 조용히 있었지만 오늘 이건 아닌 것 같아 경찰에 신고"라고 덧붙였다.

또 이상아는 "모녀가 쓰는 공간이라 무섭다"라며 불안해 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이상아와 딸이 사용하는 사무실에 누군가 침입한 흔적과 함께 화장실을 쓴 흔적까지 담겨 걱정을 자아냈다.

네티즌들은 "진짜 무섭겠다", "빨리 범인 잡길 바래요", "저런 흔적 발견하면 무서울 거 같아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상아는 세 번의 결혼과 이혼을 겪었다. 슬하에 딸 한 명을 두고 있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