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취소 수수료 10만원"…'공연 강행' 김호중에 팬들도 '뿔났다'[SC이슈]

김준석 기자

입력 2024-05-18 18:50

"취소 수수료 10만원"…'공연 강행' 김호중에 팬들도 '뿔났다'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음주운전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호중리 공연을 강행한 가운데, 일부 팬들이 값비싼 취소 수수료에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공연을 관람하게 됐다며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18일 김호중은 이틀 동안 경남 창원에서 열리는 '트바로티 클래식 아레나 투어' 공연을 예정대로 강행했다.

특히 김호중의 소속사 역시 "음주를 한 사실이 없다"며 예정된 공연을 차질 없이 진행하겠다는 입장을 밝혀왔다.

일부 팬들은 여전히 김호중에 대한 응원을 이어오고 있지만 실망감을 드러내고 있는 팬들도 적지 않은 상황이다.

예매처 홈페이지에 따르면 이번 공연에서 VIP석과 R석 푯값은 각각 23만원, 21만원이다.

R석 기준으로 표 2장을 취소할 경우 최대 수수료를 계산해보면 관람일 1일 전에 취소했을 때 표 금액의 30%, 즉 12만 6000원을 물어야 하는 것.

이에 팬들은 "취소수수료 때문에 울며 겨자 먹기로 간다", "이럴 땐 수수료 없이 취소를 해줘야 하는 거 아니냐"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김호중은 지난 9일 오후 11시 40분쯤 서울 강남구 신사동의 한 도로에서 마주 오던 택시를 치고 그대로 달아난 혐의(도로교통법상 사고 후 미조치) 등을 받고 있다. 이후 경찰에 김호중이 아닌 소속사 관계자가 "내가 사고를 냈다"라며 진술했고 경찰의 추궁 끝에, 사고를 낸 운전자는 김호중이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이 관계자는 당시 김호중이 입던 옷을 입고 경찰에 찾아간 것으로 알려져 논란은 더욱 거세졌다.

김호중은 사고 이튿날 경찰에 출석, 자신이 운전했다는 사실을 인정했고 사고 17시간 이후 음주측정을 받게 됐다. 검사 결과는 음성이었지만 적지 않은 시간이 흐른 터라 경찰은 당일 행적, 사라진 블랙박스 추적에 집중한다는 계획이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