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제니도 아이유도 '선한 영향력' 전파…앞다퉈 기부 행렬 동참 '훈훈'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5-17 08:07

제니도 아이유도 '선한 영향력' 전파…앞다퉈 기부 행렬 동참 '훈훈'
사진=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대한민국 톱 여가수 제니와 아이유가 나란히 기부 행렬에 동참해 눈길을 끌었다.



16일 국제 주거복지 비영리단체 한국해비타트는 블랙핑크 제니가 팬클럽 'blink' 이름으로 1억원을 기부했다고 전했다. 과거 제니와 같은 소속사 식구였던 가수 션은 개인 계정에서 "제니가 로뎀나무 국제대한학교가 꼭 지어지길 바란다는 마음으로 1억원을 기부해줬다"고 언급했다.

제니의 기부금은 한국해비타트에서 진행하는 경기 안성 '로뎀나무 국제대안학교의 건축 사업'에 쓰일 예정이다.

같은 날 아이유 소속사 EDAM엔터테인먼트는 공식 계정에 "올해도 한결같이 넘치도록 채워준 유애나의 사랑을 닮아 모두의 오늘 하루가 따스하기를 바라요"라는 글과 함께 후원 증서를 공개했다.

아이유는 생일을 맞아 팬클럽 유애나 이름으로 '아동·청소년 공동생활가정(그룹홈)'과 '대한사회복지회', '사랑의 달팽이', '한국미혼모가족협회'에 각 5000만원 씩 총 2억원을 기부했다.

누리꾼들은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는 톱 가수들의 선행에 훈훈하다는 반응을 이어가고 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