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한혜진 "전남친 잠버릇 때문에 꼬리뼈 다쳤다" ('내편하자3')

조윤선 기자

입력 2024-05-15 20:10

한혜진 "전남친 잠버릇 때문에 꼬리뼈 다쳤다" ('내편하자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한혜진이 전남친 때문에 뼈 아팠던(?) 경험을 털어놨다.



16일 LG U+모바일tv 오리지널 예능 '믿고 말해보는 편-내편하자' 시즌3(이하 '내편하자3')에서는 편들러 MC들의 격한 공감을 불러온 잠 못 들게 하는 '잠자리 빌런' 사연이 소개된다.

밤늦게까지 휴대 전화로 영상을 시청하고, 시도 때도 없이 울리는 알림 소리 때문에 괴로워서 각방을 쓰고 싶다는 남편의 고민을 들은 한혜진은 "저는 이혼감이에요"라고 했다. 평소 잠귀가 밝은 편이라는 한혜진은 "과거 위아래층 화장실 물소리 때문에 4년 동안 새벽에 잠이 깼다"면서 결국 화장실 층간 소음이 없는 꼭대기층으로 이사를 갔다는 것.

해당 사연과 관련 고라니처럼 코골기, 자면서 멘트하기, 눈 뜨고 노려보기 등 편들러 MC들의 기상천외한 잠버릇이 공개된 가운데 한혜진은 전남친의 잠버릇 때문에 꼬리뼈를 다쳤던 뼈 아픈(?) 일화를 털어놔 녹화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런가 하면 스무 살까지 남동생과 같은 방을 썼다는 서은광은 박나래와 엄지윤이 꼽은 최악의 잠버릇을 듣자마자 "동생에게 너무 미안했다"면서 급사과를 건넸다고 해 과연 그 이유가 무엇일지 본 방송에 관심이 모아진다.

한편, "술자리에 존재하는 개그왕들이 많다"라는 박나래의 말에 한혜진은 "시언 오빠가 술자리에서 진짜 웃긴다"라면서 배우계의 숨은 개그왕으로 이시언을 지목했다.

이에 박나래 역시 이시언과 같이 술을 먹으면 자신은 한마디도 안 하고 듣기만 한다라고 말해 대체 얼마나 웃기기에 프로 개그맨도 인정한 것일지 궁금증이 모아진다.

편들러 MC들의 공감과 분노를 동시에 불러일으킨 잠자리 빌런들과 한혜진과 박나래가 인정한 개그왕 이시언의 술자리에서 생긴 일은 16일(목) 0시 U+모바일tv '내편하자3'에서 확인할 수 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