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너무 버릇 없다" 유재석, 이이경 '넉살'에 당황→"사랑으로 말한 것" ('놀면뭐하니')

정안지 기자

입력 2024-04-20 18:56

more
"너무 버릇 없다" 유재석, 이이경 '넉살'에 당황→"사랑으로 말한 것"…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유재석이 이이경의 넉살에 "버릇 없다"며 웃었다.



20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는 '은혜 갚은 민둥산' 편으로 지난 1월 할머니 손만두 복원에 큰 도움을 준 강원도 정선의 여사님들을 찾아가는 유재석-하하-주우재-박진주-이이경-이미주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광규도 함께한 가운데 여사님들의 선물을 사기 위해 정선 오일장을 방문했다. 꽃집에서 꽃을 구경, 그때 예쁜 꽃을 본 주우재는 자연스럽게 꽃 사진을 찍었다. 이에 하하는 "우재가 드디어 꽃 사진을 찍는다. 우재야 이제 OB로 가자"고 했고, 유재석은 "너도 이제 꽃을 좋아할 나이"라며 장난을 쳤다. 그러자 주우재는 "경험 삼아 한번 찍어봤다"고 했다.

그때 이이경은 방울꽃으로 선물을 결정하고는 넉살 좋게 "요거 사면 덤으로 씨앗 같은 거 하나 얻어갈 수 있나 모르겠네?"라며 웃었다. 유재석은 "너네 이모님도 아니고"라며 말이 짧아진 이이경에 당황, 주우재는 "어떻게 이렇게 느끼하게 능글맞냐"고 해 웃음을 안겼다.

이이경의 애교에 사장님은 상추 씨앗을 건넸고, 유재석은 "사장님, 얘 너무 버릇 없다"고 했다. 당황한 이이경은 "아니다. 사랑으로 말한 거다"고 했다.

anjee85@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