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아빠 전화 좀 받아주세요" 이윤진 딸, 이범수에 '절절한 메시지'…폭로ing[종합]

김준석 기자

입력 2024-04-19 08:50

수정 2024-04-19 09:25

more
"아빠 전화 좀 받아주세요" 이윤진 딸, 이범수에 '절절한 메시지'…폭로…


[스포츠조선닷컴 김준석 기자] 배우 이범수와 이혼 조정 중인 통역사 이윤진이 딸의 문자메시지까지 공개하며 폭로를 이어갔다.



18일 이윤진은 "엄마와의 연락을 막은 적이 없다" "딸의 서울집 출입 자체를 막은 적도 없다"는 이범수 측의 주장이 담긴 기사를 캡쳐해 올렸다.

이에 이윤진은 "그 입 다물라"라는 글을 남기면서, 딸의 카톡을 공개했다.

딸은 이범수에게 "아빠 전화 좀 받아주세요. 학교를 가려면 교과서가 필요해서 가지러 가야 하는데 집에 있으면 저만 갈테니 답장 좀 해주세요 제발"이라고 적었다.

하지만 이범수는 메시지를 읽고 대답은 하지 않았다.

또 이윤진은 이범수와 지내고 있는 아들에게 메시지를 보냈다. 이윤진은 아들에게 "최근에서야 어디 학교로 전학 갔는지 어렵게 소식을 접했다. 이게 뭐냐. 학급사진을 보니 키도 많이 크고 완전 형아 됐더라. 선생님도 다을이 너무 사랑스럽고 학교도 제일 먼저 오는 모범생이라고 칭찬해주셔서 엄마가 눈물이 났어. 내사랑 예쁜이"라고 적었다.

이어 이윤진은 "엄마만 다음주에 한국에 가. 다을이가 엄마 마지막으로 봤을 때, 편가르기 하던게 마음이 아프다. 다을아 엄마 아빠의 헤어짐은 '편가르기'가 아니야. 같은 지붕아래 살지 않아도 다을이 소을이는 엄마아빠와 연락하고 엄빠의 사랑을 모두 받고 자라야 하는 소중한 아이야. 다을이가 한창 사춘기를 겪는 나이에 어려운 일을 겪게 해서 미안해. 누나도 다을이 너무 보고 싶어해"라고 적었지만 읽지 않은 메시지로 나왔다.

또 이윤진은 다을이가 메시지를 읽지 않자 "너 엄마 톡 안 보냐"라고 적었지만 이 메시지 또한 읽지 않은 메시지로 나왔다.

한편 이범수와 이윤진은 결혼 14년 만에 파경을 맞았다. 이 과정에서 이윤진은 "기괴한 모습의 이중생활, 은밀한 취미생활, 자물쇠까지 채우면서 그토록 소중히 보관하고 있던 것들, 양말 속 숨겨 사용하던 휴대폰들까지 이건 진심을 다한 가족에 대한 기만이고 배신"이라며 이범수의 이중생활, 은밀한 취미활동, 시모의 폭언 등을 폭로해 큰 파장을 불러 일으켰다.

하지만 이에 이범수는 "사생활로 소속사와 대중들에게 심려 끼쳐 죄송하다"면서 "이윤진의 소셜미디어에 게시하는 글이 기사화되는 것에 일일이 대응하지 않고 이윤진이 먼저 제기한 소송 안에서 직접 주장과 반박을 통해 답변해 나갈 예정"이라고 대응했다.

이윤진은 SNS 계정을 통해 이범수에 대한 저격과 폭로를 이어나가고 있다.

narusi@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