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한혜진, 놀라운 자기 절제 "라면+밥? 절대 NO...먹고 싶은 욕구 눌러" ('한혜진')

정안지 기자

입력 2024-04-19 07:15

more
한혜진, 놀라운 자기 절제 "라면+밥? 절대 NO...먹고 싶은 욕구 눌…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톱모델 한혜진이 "늘 먹고 싶은 욕구를 누르면서 살고 있다"고 완벽한 몸매를 유지하는 비결을 밝혔다.



18일 유튜브 채널 '한혜진 Han Hye Jin'에는 '오늘은 스프 다 넣음. 라면을 솥뚜껑에 장작불로 끓여먹는 한혜진의 라면 먹방 클라스'라며 영상이 게재됐다.

이날 한혜진은 "저번에 먹방을 하면서 (저염식을 위해) 라면에 스프를 반만 넣는다는 얘기를 했는데 그게 말이 많더라. '그럴거면 왜 먹냐'더라"며 "오늘은 원래 라면 대비 나트륨이 34% 적은 라면을 먹어보겠다"고 했다.

이번에는 스프를 다 넣어 완성. 한혜진은 "오늘 라면 먹으려고 어제 저녁 안 먹었다"며 "마지막 광고 촬영까지 3일 남았다"며 다이어트 중임을 밝혔다.

그때 라면을 기념 촬영한 한혜진은 "1년에 2~3번 밖에 안 먹기 때문"이라며 웃었다. 이후 건면부터 국물까지 제대로 먹방을 선보인 한혜진은 "나 먹으면 안 되는데"라면서 "나트륨이 34% 적은 라면이면 그래도 한 5~6번은 먹을 수 있지 않을까"라고 만족의 미소를 지었다.

이어 누룽지를 이용해 라죽에 도전, "밥보다 누룽지가 훨씬 맛있다"고 감탄했다. 그때 제작진은 "석화 때 라면에 밥 말아 먹는 사람들 보고 '미쳤어?'라고 했었다. 그 발언 어떻게 생각하냐"고 했다. 이에 한혜진은 "죄송하다고 생각한다. 여러분 죄송하다"며 사과해 폭소를 자아냈다.

이어 그는 "그 말이 여러분한테 한 말이 아니라 나 스스로한테 한 말이었다. '한혜진 너 미쳤냐. 어딜 라면을 먹고 밥을 말아 먹어'"라면서 "나도 늘 먹고 싶은 욕구를 누르면서 살고 있는 사람이다"고 했다. 이후 참기름까지 넣어 완성된 라죽. 한혜진은 "3일 뒤에 촬영인데"라면서도 "역시 참기름이다"며 감탄해 웃음을 자아냈다.

anjee85@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