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뉴스

“같이 볼일 보자” 지퍼내린 시부, 충격 성희롱..며느리는 극단선택 결심 (사건반장)

박아람 기자

입력 2024-04-11 15:07

“같이 볼일 보자” 지퍼내린 시부, 충격 성희롱..며느리는 극단선택 결심…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성희롱을 일삼는 시아버지가 고민이라는 한 여성의 사연이 전해져 공분이 일고 있다.



지난 9일 JTBC '사건반장'에는 올해 결혼 5년 차인 30대 여성 A씨의 사연이 소개됐다.

A씨는 최근 누구에게도 말 못 할 고민이 생겼다. 바로 술에 취하면 '성희롱'을 일삼는 시아버지 때문.

A씨는 "60대 시아버지는 가장 든든한 내 편이었다. 부부싸움이라도 하면 내 편을 들어주셨다. 항상 '예쁜 며느리'라고 하면서 예뻐해 주셨다"고 했다.

하지만 올해 초에 시아버지, 며느리의 관계가 완전히 틀어지는 이상한 일이 발생했다.

A씨 부부가 3살 아들과 같이 시가에서 식사를 하고 있었는데 남편과 시어머니가 잠깐 집을 순간 시아버지가 성희롱을 했다는 것이다.

A씨는 "술에 취한 시아버지가 화장실 갔다가 나오는데 바지 지퍼가 열려있더라. 그래서 '아버지 남대문 열리셨어요'라고 말씀을 드렸더니 '뭐 어때? 네가 잠가주든가'라고 하셨다"라고 토로했다.

시아버지는 가족과 집으로 돌아간 A씨에게 전화를 걸어 또 속을 뒤집어 놨다. A씨는 "집으로 돌아간 뒤 시아버지로부터 전화가 왔다. 다짜고짜 '너네 요즘 부부관계 안 좋다면서? 네 시어머니한테 들었다. 부부관계 때문에 잘 싸운다더라' 이런 얘기를 했다. 시어머니한테 흘러가듯 한 얘기가 시아버지 귀에 들어갈 줄은 몰랐다. 당시 남편이 옆에 있어서 '많이 취하신 것 같다'며 황급히 전화를 끊었다"고 밝혔다.

이후에도 시아버지의 성희롱은 이어졌다. A씨는 "시어머니에게 좋은 일이 있어서 외식을 했다. 시아버지가 또 만취하더니 귓속말로 '난 네가 며느리로 안 보인다'면서 쓱 웃더라. 너무 놀라고 소름끼쳐 화장실로 갔는데 시아버지가 따라와서 '공용이니까 같이 볼일 보자'고 했다. 너무 놀라 '무슨 얘기냐. 말도 안 되는 소리 하지 마시라'고 화를 냈더니 또 씨익 웃으면서 '나 너랑 연애 한번 해보고 싶은데 참 아쉽다'더라"고 전했다.

A씨는 남편에게 모든 일들을 털어놨고 남편은 아버지에게 전화를 걸어 따졌다.

시아버지의 반응은 적반하장이었다. 시아버지는 "제정신이냐. 며느리한테 어느 시아버지가 그런 말을 하겠냐. 왜 사람을 바보로 만드냐"고 화를 냈다.

사과는 커녕 오히려 욕설을 퍼붓는 시아버지의 태도에 큰 충격을 받은 A씨는 극단선택을 결심하고 집을 나갔다.

이 소식을 들은 시아버지는 사과를 하겠다며 A씨를 집으로 불렀다. 시아버지는 "내가 기억은 안 나는데 네가 그랬다니까 미안하다. 그런데 그건 그거고 어떻게 엄마라는 사람이 아이를 두고 집을 나가냐"며 A씨를 혼냈다. 시어머니 역시 "네 시아버지는 그럴 사람이 아니다. 나는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다"며 "그저 시아버지의 술주정 하나 가지고 왜 이렇게 일을 키우나. 내가 대체 무슨 죄를 지어서 이런 대접을 받아야하는 지 모르겠다"고 되레 며느리를 나무랐다.

양지열 변호사는 "남편분의 역할이 크다. 시댁과 단절하고 아내를 지켜야 한다"고 조언했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