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준맘' 박세미, 전세사기 당했다…"이사한지 두달째 은행에서 전화와"('안녕하세미')

고재완 기자

입력 2024-04-03 09:30

more
'서준맘' 박세미, 전세사기 당했다…"이사한지 두달째 은행에서 전화와"(…


[스포츠조선 고재완 기자] '서준맘' 박세미가 전세사기를 당했다고 털어놔 충격을 줬다.



박세미는 2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안녕하세미'에 '경매에 집주인 개명까지.. 진짜 포기하고싶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공개했다.

영상에서 박세미는 "전세사기를 당했다. 이제는 과거형이니 당했었다. 주변 사람 중 10명 중에 5명은 전세사기를 당했더라"며 "내가 전세사기라고 알았던 건, 이사를 한 지 두 달째에 은행에서 전화가 왔다. 부동산이나 집주인이 말해주는 게 아닌가 싶은데 집주인이 바뀌었고, 집주인의 서류와 계약서를 갖고 있다고 해서 너무 대수롭지 않게 넘겼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는 "근데 법원에서 우편이 왔다. 집이 경매로 넘어가버린 거다. 살고 있는데 이 집이 경매에 넘어간 상태고 내가 집을 사면 싸게 해주겠다는데 돈이 없었다"며 "집주인에게 이사를 가겠다고 문자를 하면 된다고 해서 했는데 답이 오더라. 너무 순탄할 줄 알았다. 그런데 상황이 쉽게 해결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박세미는 "발품을 팔아 상황을 해결했다. 이사 날짜를 받고 이사를 하는 날, 박세미는 전세보증금을 돌려받고 '아 진짜 끝났어'라고 생각했다"며 "운이 좋게 전세금을 받았다. 그 돈을 허튼 데 쓰지 않고 주거지원사업에 기부하기로 마음 먹었다". 나머지 돈은 유기견 봉사를 위해 쓸 것"이라고 전해 눈길을 끌었다.

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