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종혁子' 준수 "한달만에 10kg 빼고 여유증 극복, 현재 192cm·90kg" ('아침먹고가')[종합]

이게은 기자

입력 2024-04-03 09:11

more
'이종혁子' 준수 "한달만에 10kg 빼고 여유증 극복, 현재 192cm…


[스포츠조선닷컴 이게은기자] 배우 이종혁의 아들 준수가 폭풍성장한 근황을 전했다.



2일 '스튜디오 수제' 채널에는 '키192cm 아빠 어디가 준수X이종혁 부자 단독 공개'라는 제목의 '아침먹고 가' 영상이 공개됐다.

장성규가 준수의 신발을 보고 "발 진짜 크다"라고 놀라자 이종혁은 준수의 발 사이즈가 310㎜라고 밝혔다. 곧이어 장성규가 마주한 준수는 187cm인 장성규보다도 큰 키를 가지고 있었다. 무려 192cm라고.

장성규는 "확실히 살이 빠지니까 '아빠! 어디가?' 7살 때 그 모습이 나온다. '유퀴즈'에 출연했을 때도 그 모습이 있었지만 가려져 있는 느낌이 있었다"라며 놀랐고 준수는 "그땐 많이 가려졌다. '유퀴즈' 때는 102kg였는데 지금은 90kg이다. 한두 달 만에 뺐다"라고 밝혔다. 1일 1식으로 체중 감량에 성공한 것이라고.

준수가 살을 빼는 사이 키가 20cm 컸다고 밝히자 장성규는 "그러면 30kg를 뺐다고 봐야 한다"라며 다시금 놀랐다. 전교에서 가장 큰 키를 가지고 있다는 준수는 여유증 때문에 부끄러워서 큰 티 입고 다녔다고 밝히기도. 장성규는 "나도 그래서 사실 수술을 했다"라고 털어놨다. 준수는 "저도 (수술) 생각을 해봤지만 살 빼고 운동하니까 나아졌다"라고 밝혔다.

또 준수는 과거 '아빠! 어디가?' 영상을 볼 때 어떤 느낌이냐고 묻자 "귀엽다고 생각한다. 아빠를 볼 때는 지금과 다르다는 느낌이 든다. 그땐 잘 놀아줬는데 지금은 매일 친구들이랑 골프나 당구를 치며 논다"라고 폭로, 웃음을 안겼다.

'아빠! 어디가?'에서 지우고 싶은 장면은 지아에게 들이댄 것이라고. 준수는 "지금 보니까 왜 저럴까 싶다"라고 웃으며 "'아빠! 어디가?' 친구들과 연락하며 지내고 최근에도 연락을 많이 했다"라고 이야기했다.

끝으로 준수는 꿈이 배우라면서 "10kg를 더 빼야 날아다니는 몸이 될 것 같다. 어깨가 넓은 송강 몸이 돼보고 싶다"라고 말했다.

한편 준수는 2007년 생으로 2013년 아버지 이종혁과 MBC 예능 프로그램 '아빠! 어디가?'에 출연하며 큰 사랑을 받았다.

joyjoy90@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