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식 "딸 이수민 유학 울면서 막아, 방송 그만두고 따라가려고" ('조선의사랑꾼')[SC리뷰]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27 06:50

more
이용식 "딸 이수민 유학 울면서 막아, 방송 그만두고 따라가려고" ('조…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조선의 사랑꾼' 이용식과 이수민이 애틋한 부녀 사이를 드러냈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결혼 전 부산 여행을 떠난 이수민 원혁 커플의 모습이 담겼다.

부산 1박2일 여행을 계획한 원혁과 이수민은 이용식에게 허락을 받고 출발하기로 했다. 잔뜩 긴장한 채 이용식에게 여행 소식을 알린 원혁. 그러나 이용식은 "이제 다 너희 계획대로 해라"라고 쿨하게 허락했다. 그러면서도 "제안 하나 하겠는데 갔다가 그냥 와라. 밤새고"라고 말해 패널들의 야유를 받았다.

원혁과 이수민이 여행을 떠난 후 이용식의 집안엔 적막이 가득했다. 이용식은 "결혼하면 계속 이러겠지. 가끔 나도 모르게 수민아 해도 대답 없겠지"라며 씁쓸해했다. 스튜디오에서 이용식은 "모든 아버지가 딸 시집 보내고 딸이 살던 방을 열어보면 진짜 눈물 난다더라"라고 말했고 강수지는 "유학만 보내도 방문 열면 눈물 나더라. 시집 가면 이런 느낌이겠구나 싶었다"고 공감했다.

이용식은 "수민이가 첼로 때문에 유학 간다 해서 걔 앞에서 1박 2일을 울었다. 가지 말라고 제발 부탁이라고 내가 유학 못 가게 막았다. 그게 참 미안하더라. 그래서 안 갔다. 마지막으로 문자를 보냈다. 유학가게 되면 방송일 안 하고 따라갈 테니까 같이 가자고 했다"고 밝혔다.

이용식의 속도 모른 채 부산 여행을 떠난 원혁과 이수민은 사랑이 가득했다. 호텔에 도착한 두 사람의 밤을 위해 카메라까지 철수했고, 이에 이용식의 심기는 더더욱 불편해졌다.

다음날, 일출을 보고 호텔로 돌아간 두 사람. 곧이어 원혁이 홀로 나왔다. 원혁은 "사실 먼 부산까지 온 이유가 있다. 힐링 여행은 포장이고 멋진 프러포즈를 해주려고 여기 온 것"이라 밝혔다. 원혁은 사람 많은 곳에서 프러포즈를 받고 싶어하는 이수민의 로망을 이뤄주기 위해 부산의 핫플레이스를 찾아다녔다.

이수민 역시 아빠 이용식에 대한 애틋한 마음을 고백했다. 이수민은 "아빠가 나 6살 때 쓰러졌다. 난 그때 기억이 생생하다. 그때 카메라들이 어마어마하게 많이 왔다. 내가 그때 심근경색 같은 걸 어떻게 아냐. 근데 그냥 큰일이 났구나 싶었다. 죽을 고비를 넘긴 거구나 싶었다. 그때 기도한 걸 들어보면 오래오래 살게 해주세요라고 한다. 내 또래 친구들에 비해 아빠가 나이가 많은 편이잖아. 그래서 불안한 게 크다. 6살 때부터 나 혼자 아빠를 걱정한 거다. 그런 내가 불쌍했는지 너를 보내준 거 같다"고 원혁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이에 원혁은 "그 바통을 이어 받아서 아버님 잘 모실게. 이제 혼자 아니고 나랑 같이 하면 된다. 혼자 짐을 짊어지려 하지마라. 내가 있잖아"라고 든든하게 말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