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은 "둘째 임신 후 우울…♥윤남기, 배 나와도 섹시하다고" ('남다리맥')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27 07:20

more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남다리맥' 이다은이 윤남기에게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26일 유튜브 채널 '남다리맥'에서는 '주거니 받거니'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엄마와 만난 이다은은 "내가 윤남기와 결혼한다 했을 때 어떤 부분이 제일 마음에 들었냐"고 물었고 엄마는 "방송에서 볼 때부터 제일 마음에 들었다"고 답했다.

이다은은 "'돌싱글즈' 방송 나가기 전에 할아버지 집 갔잖아. 할아버지한테 '저 커플 됐는데 여기서 누구일 거 같냐'고 물어보지 않았냐. 할아버지가 오빠를 찍으면서 '이 사람 우리 가족 될 거 같다'고 했다"며 "학원 선생님들한테도 물어보면 대부분 계성 오빠를 찍었다. 아무도 오빠를 안 찍어서 서운했다. 근데 할아버지가 딱 보고 우리 식구 분위기라 해서 너무 깜짝 놀랐다"고 떠올렸다.

그러면서 이다은은 "나 처음에는 '다은 씨 전생에 나라를 구했냐'는 댓글이 좋지가 않았다"고 고백했다. 이에 엄마는 "난 나라를 팔아먹었고 너는 나라를 구했어"라고 밝혀 웃음을 안겼다.

이다은은 "오빠가 너무 잘해주고 엄마 앞에서 하기 느끼한 얘기긴 한데 옷 입는데 배가 나와서 한참 거울을 보고 있었다. 오빠가 나를 쳐다보는 느낌이 들어서 봤는데 미소를 짓고 있더라. '왜 웃냐' 했더니 '왜 이렇게 섹시하지?'라더라. 너무 깜짝 놀랐다. 그러더니 나를 껴안아주더라"라고 밝혔다. 이에 엄마는 "사랑스러운가보다. 그게 정상이다. 얼마나 예쁘겠냐"고 흐뭇해했다.

이다은은 "요새 내가 외출이 힘들어서 친구도 안 만나고 맨날 얘기하는 사람이 오빠랑 리은이다. 내가 요즘 산전우울증까진 아닌데 살도 많이 찌고 옷도 안 들어가고 다시 빨리 빼고 일을 할 수 있을까 싶어서 그 생각에 우울했다. 그래도 엄마를 만나면 기운을 받는다"고 밝혔다. 이에 엄마는 "그래도 난 네 옆에 신랑이 있어서 그게 참 고맙다"고 사위 윤남기에 고마워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