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레오♥' 박선주 "각자 자산 공개NO…생활비·부동산도 반반" ('4인용식탁')[SC리뷰]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27 07:50

more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자발적 싱글육아' 중인 가수 박선주가 결혼생활을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4인용식탁'에서는 개그 무대부터 연극, 영화까지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배우 김현숙이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이날 김현숙은 절친으로 대한민국 대표 1세대 뮤지컬 배우 전수경, 보컬 트레이너로도 활동 중인 싱어송 라이터 박선주, '막돼먹은 영애씨'에서 상대역으로 가장 오래 출연한 배우 김산호를 초대했다.

김현숙은 박선주를 '천재 소녀'라고 소개했다. 그는 "우리나라 여자 가수 중에 가장 많은 곡을 보유하고 있다. 300곡 가까이 된다"고 이야기 했다. 이에 박선주는 "알려진 곡 중에 제가 만든지 모르는 곡들이 많다"면서, "저작권료 억 단위겠다"는 말에, 박선주는 "1억은 훨씬 넘는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전수경은 "다음 생에 박선주와 결혼하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김현숙은 "난 자식으로 태어날래, 사후 70년 저작권 인정된다더라"며 "딸 에이미로 태어나고 싶다"고 했다. 박선주 역시 "나도 에이미로 태어나고 싶다"고 인정해 웃음을 더했다.

그런가 하면, 박선주는 현재 농업에 집중하고 있는 남편 강레오 셰프와 떨어져 제주도에서 자발적 싱글 육아 중인 근황을 전했다.

박선주는 "(남편이) 농부로서 엄청난 사업을 해서 농장이 몇 개 된다. 옥수수도 하고 멜론도 하고 특허도 있다"면서 "이미 농수산 관련한 대학원을 두 군데 나와서 하고 있고, 지금은 제품 개발까지 하고 있다"고 남편의 근황을 전했다.

이어 김현숙은 "내가 알기로는 양육비도 반반 하는 걸로 안다"고 묻자, 박선주는 "우리는 무조건 반반이다"라며 "A-Z까지 전부 다 반반이다. 결혼할 때부터 서로의 자산을 오픈하지 않았다. 매달 생활비를 반반씩 통장에 넣었다. 부동산 매입할 때도 돈을 각자 넣어서 했다"고 밝혔다.

특히 "강레오 씨는 내 저작권 통장을 본 적이 없다. 그리고 저도 강레오 씨의 땅문서를 본 적이 없다. 농사를 짓기 때문에 땅이 많은데, 그걸 본 적이 없다"고 덧붙여 눈길을 끌었다.

한편 박선주는 지난 2012년 스타 셰프 강레오와 결혼해 슬하에 딸 에이미 양을 두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