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떡 안 먹은지 10년" 한혜진→한가인, '소시오패스급' 절제력에 '감탄' [SC이슈]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27 08:10

more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호떡 안 먹은지 10년", "태어나서 먹어본 라면이 10봉지" 등 최근 톱스타들이 작품을 위해서가 아닌 평생을 이어오고 있는 철저한 자기관리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26일 방송된 tvN '줄 서는 식당2'에서는 한혜진이 박나래와 함께 54년 동안 주말 1,000인분씩 팔아 온 갈치조림 집을 찾아 남대문 시장으로 향했다.

이날 한혜진은 박나래가 호떡 트럭을 보며 입맛을 다시자, "호떡 안 먹은지 10년 된 것 같다"고 고백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어떻게 10년 동안 안 먹을 수 있냐. 소시오패스냐"는 박나래의 말에 한혜진은 "호떡을 1년에 몇 번 먹어요?"라고 되묻기도.

이어 한혜진은 "탕후루는 두 달 전에 처음 먹었고, 회오리감자는 태어나서 한 번도 안 먹었다"라고 밝혔고, 유튜버 입짧은햇님은 충격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 이에 박나래는 "어떤 삶을 산 거냐"라고 물었고, 한혜진은 "샐러드요"라고 답해 눈길을 끌었다.

한혜진은 178cm의 키에 52kg을 유지하는 엄격한 자기관리로 유명하다. 최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서 "1년에 라면을 한 3번 먹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그런가 하면, 지난 25일 방송된 tvN '텐트 밖은 유럽 - 남프랑스 편'에서 한가인도 남다른 자기관리의 면모를 보여 화제를 모았다.

멤버들과 라면을 먹은 한가인은 "원래 면을 잘 안 먹는다. 평생 지금까지 먹은 게 라면 한 10봉지 될까 말까 한다"고 털어놔 모두를 놀라게 했다.

그는 "어릴 때부터 습관이 돼서 별로 먹고 싶은 생각이 없다. 콜라도 지금까지 먹은 게 4캔 정도다. 차라리 소주를 먹는다"고. 또한 하체 운동을 강조한 한가인은 "운동, 일찍 자기, 커피 안 마시기, 음료수 안 마시기, 과자 안 먹기, 단 음식 안 먹기는 꼭 지킨다"며 철저한 자기관리 비법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뿐만 아니라 하지원은 유튜브 채널 '해와달'을 통해 "오늘 1년 만에 라면을 먹을 거다"라고 밝힌 바 있따. 하지원은 "제가 라면을 먹으면 뾰루지가 나서 촬영할 때는 거의 먹지 못한다"며 "거의 1년에 두 번. 그렇게 라면을 먹는다. 오늘은 진짜 먹을 수 있는 날이다. 1년 만에 라면이다"라고 밝혔다.

또 배우 조여정 역시 짜장면 먹는 것을 특별한 연중행사처럼 여긴다고 밝힌 바 있다. 절친한 배우 옥주현은 "조여정이 여기 짜장면 맛있다고 하는 건 흘려들어야 한다. 그녀는 짜장면을 1년에 한 번 밖에 먹지 않는다. 조여정이 추천해서 간 식당은 전부 실패였다"고 폭로했고, 조여정은 "일 년에 한 번만 먹는다고 정해놓은 것들이 있다. 짜장면, 라면 짜파게티"라고 소개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