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식 "예비사위 원혁, 강제로 행사 데리고 간 적 없다" 억울 ('조선의 사랑꾼')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26 22:27

more
이용식 "예비사위 원혁, 강제로 행사 데리고 간 적 없다" 억울 ('조선…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조선의 사랑꾼' 이용식이 억울함을 토로했다.



26일 방송된 TV조선 '조선의 사랑꾼'에서는 스튜디오에 깜짝 등장한 이용식의 모습이 담겼다.

이용식은 '조선의 사랑꾼' 패널들에게 섭섭한 마음을 드러내며 녹화장에 갈 준비를 했다. 이용식은 "최성국이 아기 태어났을 때 장문의 문자를 보냈다. 답장으로 9글자 왔다. 새해복 많이 받으세요. 진짜 속상한 정도가 아니다. 앞에 있었으면 받아버렸다"고 속상함을 토로했다.

제작진은 패널들에게 깜짝 손님이 온다고 알렸고 황보라는 "우리 신랑 오는 거 아냐?"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김지민 역시 "그 분은 다낭에 있는데"라고 김준호를 언급했고 황보라는 하정우까지 언급했다.

이에 김지민은 "용식 선배님 오시면 안 될 거 같다. 야유를 많이 해서 혼날 거 같다"고 걱정하기도. 김지민의 예상대로 깜짝 손님은 이용식이었다.

김지민은 "사실 선배 미워도 했다. 원혁을 밀어내는 모습이 조금 속상할 때도 있었다"고 고백했고 이용식은 "원혁이가 울 때 국진이도 울어주는 게 좋더라. 근데 (최성국이) 바로 형님이 왜 우냐더라"라고 최성국에 서운함을 드러냈다.

다음 타깃은 황보라. 황보라는 원혁이 이용식과 행사를 다닌다는 것을 보고 "내가 원혁 부모님이면 안 시킨다. 내 아들도 귀한데 행사나 뛰게 하고"라고 과몰입했던 바. 이를 언급한 이용식은" 내가 강제로 데리고 다닌 적이 없다. 내가 TV 보다가 벌떡 일어났다"고 억울해했다.

서운함을 쏟아낸 뒤 이용식은 임산부 황보라에게 "아기 가졌을 때 잘 먹어야 한다"며 한우를 선물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