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 성괴 아들이야"…장영란子, 엄마 악플에 속상한 감정적 대응 ('A급 장영란')[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26 22:05

"너 성괴 아들이야"…장영란子, 엄마 악플에 속상한 감정적 대응 ('A급…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방송인 장영란이 엄마의 악플에 대처하는 아이들의 모습을 공개했다.



26일 유튜브 채널 'A급 장영란'에는 '장영란 아들이 엄마 악플에 대처하는 기발한 방법(쉬는날vlog)'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공개됐다.

이날 장영란의 두 아이들이 하교한 후 간식을 먹으며 대화를 나눴다. 아이들은 "엄마가 집에 있으니까 좋다"면서도 "방송하는 엄마도 좋다"는 마음을 드러냈다.

특히 아들 준우 군은 "연예인이잖아"라며 "엄마는 밖에 있어야 잘 어울리는 사람이다"라고 말해 엄마 장영란을 놀라게 했다.

이어 장영란은 두 아이들에게 "엄마 연예인이라고 해서 '장영란 안 웃겨. 못생겼어'라고 하는 친구들 있지 않냐"라며, 엄마의 악플에 대처하는 상황극을 했다.

먼저 딸 지우 양에게 "어제 너네 엄마 나오는 '티쳐스' 봤는데, 공부도 못 했다고 그러고 쌍꺼풀도 3~4번 했다 그러고 니네 엄마 성괴야 못생겼어"라고 하자, 지우 양은 "욕하면 기분 좋은가봐"라고 무심하게 반응했다.

이어 장영란은 "너한테 얘기하고 싶어서 얘기하는 거야"라고 한 번 더 이야기 하자, 지우 양은 "그래서 어쩌라고"라며 쏀 언니 포스를 드러내 눈길을 끌었다.

그런가 하면 준우 군에게는 장영란이 "니네 엄마 재미없어"라며 맞춤 악플을 이야기하자, 준우 군은 "너 바보니?"라며 더욱 유치하게 받아쳐 웃음을 안겼다.

이에 다시 상황극을 이어갔다. 장영란은 "니네 엄마 방송하지 말라고 전해"라는 악플을 말하자, 준우 군은 "너희 엄마들도 다 고생을 하는데, 우리 엄마도 고생을 하지. 왜 너는 그것도 모르고 우리 엄마를 욕해?"라고 이야기해 눈길을 끌었다.

감동한 장영란은 "욕하는게 아니라 못 생겼다고 사실을 얘기하는 거야"라며 다시 한 번 상황극을 이어갔고, 준우 군은 "사실 아니야"라고 부정하며, "너 성괴 아들이야"라는 말에 "그렇게 말하면 안 되는거에요. 속으로만 생각하세요"라고 감정적으로 대응해 엄마 장영란의 걱정을 샀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