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선주 "저작권료 1억 훨씬 넘어~ 남편 강레오도 통장 본 적 없어" ('4인용식탁')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26 20:56

수정 2024-02-26 21:20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가수 박선주가 억대의 저작권료에 대해 언급했다.



26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4인용식탁'에서는 개그 무대부터 연극, 영화까지 캐릭터에 생명력을 불어넣는 배우 김현숙이 주인공으로 출연했다.

이날 보컬 트레이너로도 활동 중인 싱어송 라이터 박선주가 절친으로 찾아왔다. 박선주는 오늘의 초대를 위해 제주도에서 직접 만든 어리굴젓, 겉절이를 가지고 와 김현숙의 박수를 받았다.

김현숙은 박선주를 '천재 소녀'라고 소개하며 "우리나라 여자 가수 중에 가장 많은 곡을 보유하고 있다. 300곡 가까이 된다"고 했다. 이에 박선주는 "알려진 곡 중에 제가 만든지 모르는 곡들이 많다"면서, "저작권료 억 단위겠다"는 말에, 박선주는 "1억은 훨씬 넘는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했다,

이에 전수경은 "다음 생에 박선주와 결혼하고 싶다"고 너스레를 떨었고, 김현숙은 "난 자식으로 태어날래, 사후 70년 저작권 인정된다더라"며 "딸 에이미로 태어나고 싶다"고 했다

한편 현재 농업에 집중하고 있는 남편 강레오 셰프와 떨어져 제주도에서 자발적 싱글 육아 중인 근황을 알린 박선주는 결혼 초반부터 현재까지 양육비를 비롯한 모든 비용을 반반 부담하고 있다고. 그는 "A-Z까지 전부 다 반반이다. 결혼할 때부터 서로의 자산을 오픈하지 않았다. 매달 생활비를 반반씩 통장에 넣었다. 부동산 매입도 반반이다"라면서 "강레오 씨는 제 저작권 통장을 본 적이 없다"고 이야기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