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혜진도 르세라핌 '노팬츠룩'에 깜짝 "하의가 팬티 뿐, 촬영 때문에 못 입는다고"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26 19:09

more
한혜진도 르세라핌 '노팬츠룩'에 깜짝 "하의가 팬티 뿐, 촬영 때문에 못…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모델 한혜진이 '노팬츠룩'을 입을 뻔했던 일화를 공개했다.



26일 모델 한혜진의 유튜브 채널에서는 기안84, 이시언과 만난 한혜진의 모습이 담겼다.

함께 울산바위를 등반하고 온 세 사람. 세 사람은 만찬을 즐기며 행복한 시간을 보냈다. 감탄사를 남발하는 이시언과 기안84. 이에 한혜진은 "누가 아저씨 소리를 내었는가. 아저씨들이랑 등산 못 다니겠네"라고 질색했고 이시언은 "그럼 젊은 애들이랑 가든지. 안 가주니까 이렇게 된 거 아니야"라고 묵직한 일침을 날렸다.

그러면서 이시언은 "혹시 젊은 애들이랑 갈 수 있으면 누구랑 가고 싶냐. 덱스?"라고 물었고 덱스의 나이를 들은 한혜진은 "아이고"라며 놀랐다.

기안84는 "누나는 잘생겼다고 생각하는 사람 있냐"고 궁금해했고 이시언은 "'아쿠아맨' 이런 거 좋아하지 않냐"고 물었다. 한혜진은 "마초 안 좋아한다"며 티모시 샬라메를 언급했다.

이시언은 "오히려 나이 먹으니까 아이돌이 좋다"고 말했고 한혜진은 "우리 세대가 뉴진스를 왜 좋아하는지 아냐. 예스럽게 만들어서 그렇다. 노래가 우리 때 감성"이라 밝혔다.

이어 "르세라핌은 춤을 되게 잘추더라"라고 관심을 보였고 이시언은 "르세라핌 이번에 의상 기가 막힌다. 의상이 노팬츠"라고 말해 한혜진을 놀라게 했다. "노팬츠?"라며 놀라던 한혜진은 "그게 패션계 유행이라 그렇다. 나 돌체 앤 가바나 쇼 보러 가야되는데 다 팬티밖에 없다 하의가"라고 토로했다.

기안84는 "그럼 누나도 팬티 입고 가냐"고 물었고 한혜진은 "그렇게 가라고 준 거다. 그래서 내가 '미우새' 촬영이 붙어서 팬티를 못 입는다 했다"고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