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호, 파리 올림픽 중계 도전 "회사 일 장난 아냐, 시간 쪼개 연습"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26 18:33

more
김대호, 파리 올림픽 중계 도전 "회사 일 장난 아냐, 시간 쪼개 연습"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김대호 MBC 아나운서가 2024 파리 올림픽 중계에 도전장을 내민다.



최근 유튜브 채널 '뉴스안하니'에서는 '김대호라고 다 잘하겠어? 솔직히 중계는 좀…'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게재됐다.

영상 속 전종환 아나운서는 "아주 고위급 간부 회의에서 김대호가 인기가 많은데 한 번 (파리올림픽) 중계에 도전하면 어떨까? 라는 얘기가 있었다. 대호 씨가 할까? 했는데 회사에서 원한다면 해야죠. 직장인이 그런 거 아니겠습니까 (하더라. ) 대호 씨의 철학이 그대로 나왔다"고 김대호가2024 파리 올림픽 중계에 도전하게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렇게 시작된 캐스터 스터디. 김대호는 MBC 아나운서국 대표 캐스터 김나진 아나운서에게 중계에 대해 배우기로 했다. 스터디를 앞두고 김대호는 "생각보다 많은 말을 하는 거 같지 않더라"라고 말해 김나진을 당황하게 했다.

하지만 첫 중계를 연습해본 김대호는 "스포츠는 보는 방송이라 생각했다. 한 번도 제가 들어보려고 했던 적은 없는데 처음 배워보면서 스포츠를 즐기는 방법이 보는 것도 있지만 듣는 것도 즐길 수 있는 방법 중에 하나겠구나. '많이 하는 얘긴 없던데요? '라고 얘기했던 제가 반성도 된다"고 고개를 숙였다.

"만약 나진 씨와 하는 연습이 잘 돼서 준비가 되면 파리에서 중계를 하게 된다. 부담되는 부분도 있냐"는 질문에 김대호는 "스포츠라는 영역은 예능, 보도, 드라마 이런 영역하고는 또 다른 영역이고 스포츠 자체를 즐기시는 분들은 아무래도 좀 전문적이고 좀 더 세세하게 볼 거다. 시청자들의 니즈를 충족시킬 수 있을지에 대한 부담"이라고 고백했다.

하지만 "파리올림픽 참여할 수 있다, 없다"에 대한 질문에는 "해야죠. 장난입니까 이게?"라고 단호하게 말했다.

김대호는 "회사 일이 장난도 아니고 안 하면 지금 안 된다고 하지 한다고 했으면 해야 한다"며 "일을 하다 보면 원하는 입맛에 맞는 일만 할 수 없으니까 그 일이 주어졌을 때 해야 하는 게 임무이고 월급을 받는 임무이기 때문"이라 밝혔다.

그러나 김대호는 '예능 대세'로 누구보다 바쁜 나날을 보내고 있다. 연습시간이 부족할 거 같다는걱정에 김대호는 "누구나 가지고 있는 시간이 같기 때문에 거기서 성과를 내려면 쪼개서 쓰는 수밖에 없다"고 밝혔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