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7살 때 신내림” 우연석 고민에 무속인 반응이..“오히려 김상혁이 무당 팔자”

박아람 기자

입력 2024-02-26 14:22



[스포츠조선닷컴 박아람 기자] 그룹 클릭비 출신 우연석이 무당 사주를 고백했다.



지난 23일 유튜브채널 '요즘 무당들'에는 김상혁과 우연석 등장해 고민을 털어놓는 모습이 그려졌다.

영상에서 우연석은 "제가 몇 해 전에 점사를 보러갔었다. 무속인이 저한테 47살에 신내림을 받는다더라"라고 고민을 이야기했다.

이에 무속인은 "그럴 때는 뭐라고 해야 하냐면, '선생님이나 쭉 하셔라. 저는 제 길 갈겁니다'하고 오시면 된다"고 조언하며 우연석의 마음을 안심시켰다.

그러면서 "사주에는 들어있다. 그런데 뚜렷하게 죽을병에 걸린 것도 아니고 인생을 바닥치고 있는 것은 아니지 않나. 연석 씨가 신을 받는다면 나는 보따리 싸 갖고 다니면서 말릴 거다"라고 덧붙였다.

하지만 김상혁은 대환영이라고. 무속인이 "상혁 씨가 한다고 하면 박수를 치겠다"라고 하자 김상혁은 당황해 하며 "저는 제 일 열심히 하다가 사연이 생기고 그게 운명이라면 거부하지 않고 받아들이겠다"라고 밝혔다. tokkig@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