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김대호, 신인상 수상 후 금의환향…결혼 압박에는 '줄행랑' ('나혼산')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2-24 08:55

 김대호, 신인상 수상 후 금의환향…결혼 압박에는 '줄행랑' ('나혼산'…
사진=MBC '나혼자산다' 캡처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아나운서 김대호가 '나혼산'을 통해 설날 일상을 공유했다.



23일에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에서는 김대호가 대가족들과 함께 설 연휴를 보내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김대호는 가족들과 함께 설날을 보내기 위해 본가인 양평에 방문했다. 김대호는 "도착한 곳은 큰집이다. 스케줄 때문에 2년 만에 갔다. 큰아버지 댁 식당에 모여 차례도 지내고 가족들도 만난다"고 했다.

친척들은 김대호를 크나큰 박수로 맞이했다. 김대호는 "금의환향하는 느낌? 신인상 받고 나서 전화로만 축하를 받았는데 실제로 반갑게 맞이해주셨다"고 며 감사를 표했다.

친척들은 김대호가 자리에 미처 앉기도 전에 결혼 이야기를 꺼내 웃음을 자아냈다. 김대호는 동생들에게 말을 돌리며 대화의 방향을 돌리려 애썼고 무지개 회원들은 김대호에게 결혼하기 더 힘들어졌다며 우려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이어진 식사 자리에서 김대호의 가족들은 연예대상 신인상에 대해 이야기를 나눴다. 김대호의 작은아버지는 "1, 2년 있다가 대상 받아라"라며 덕담을 건넸다. 전현무는 "경쟁자가 하나 더 늘었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