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생의 은인, 감사했어요" 잔나비 최정훈-티아라 소연, 故 신사동호랭이 추모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2-24 08:10

more
 "생의 은인, 감사했어요" 잔나비 최정훈-티아라 소연, 故 신사동호랭이…
사진=유니버셜뮤직, 잔나비 개인 계정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유명 작곡가 신사동호랭이가 갑작스레 세상을 떠난 가운데 그를 추도하는 뮤지션들의 애도글이 이어지고 있다.



24일 잔나비 최정훈은 자신의 개인 계정에 "작곡가 신사동호랭이 형의 비통한 소식을 들었다"라는 글을 게재했다. 신사동호랭이는 당시 인디밴드였던 잔나비를 직접 발굴해 1집을 함께 제작했던 인연이 있다.

최정훈은 "개인적으로 생의 은인이라 여길 정도로 커다란 에너지를 준 형"이라며 "힘겨운 일이 있을 때면 늘 유쾌하고 호탕한 조언으로 힘을 실어 주던 형이었다. 형이 없었다면 아마도 몇 개의 시련은 도무지 견뎌내지 못하고 무너졌을지도 모르겠다"고 고인을 회상했다. 이어 "따뜻하고 재미있고 성실하고 무엇보다 진심 어린 사람이었다"며 "황망한 제 심정과 함께 글을 써 올리면 가시는 길 조금이나마 따뜻해지려나 하는 마음에 이렇게 애도의 글을 올린다. 존경 받아 마땅한 음악가이자 프로듀서이기 전에 잔나비의 의리 넘치는 동네 형이었다"고 덧붙였다.

마지막으로 최정훈은 "정말 많이 고마웠어요. 호랭이형! 그 곳에선 부디 평안했으면 좋겠다. 형이 힘든 시절 저에게 준 용기, 형이 해줬던 말들. 죽는 그 순간까지 절대 잊지 않겠다. 고맙습니다"고 고인에 대한 고마움을 전했고 "형! 나중에 봬요! 하고 싶은 이야기가 벌써 많이 있어요"라며 고인에 대한 애틋함을 담은 글을 마무리지었다.

그룹 티아라 출신 소연도 고인에 대한 추모의 뜻을 전했다. 소연은 23일 "해외에서 비보를 듣게 되었다"라며 "덕분에 수많은 추억을 얻을 수 있었다"면서 "정말 감사했다. 몸도 마음도 모두 평온할 그곳에서 내내 평안하시길 기도하겠다"고 고인을 애도했다.

앞서 23일 신사동호랭이가 사망 소식을 전해 충격을 안겼다. 경찰에 따르면 신사동호랭이는 서울 강남구 삼성동 작업실에 쓰러져 있는 것을 지인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경찰이 출동 당시 신사동호랭이는 이미 숨진 상태였던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현재까지 범죄 혐의점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소속사 티알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고인의 빈소는 서울성모병원에 마련되며, 장례는 조용히 비공개로 진행할 예정이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