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바람 모르니까 만났지, 한 번은 참았다" 황정음, 이영돈 불륜 간접 시사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2-23 16:26

more
 "바람 모르니까 만났지, 한 번은 참았다" 황정음, 이영돈 불륜 간접 …
사진=SBS, 황정음 개인 계정 캡처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전 프로골퍼 겸 사업과 이영돈에게 이혼 소송을 제기한 배우 황정음이 남편의 외도를 간접적으로 시사했다.



23일 황정음은 SNS에 악플을 단 누리꾼에게 직접 댓글을 달며 "나는 무슨 죄야?"라며 울분을 토했다.

한 누리꾼은 "솔직히 능력 있고 돈 많으면 여자 하나로 성 안 찬다. 돈 많은 남자 바람 피는 것 이해 못할 거면 만나지 말아야지"라고 했다.

이에 황정음은 "너 책 좀 읽어라. 이럴 시간에 돈을 벌든지"라며 "돈은 내가 1000배 더 많아. 네가 뭘 안다고 입을 놀려. 그럼 내가 돈 더 잘 벌고 내가 더 잘 났으니 내가 바람 피는 게 맞지, 네 생각대로라면"이라고 일갈했다.

이어 "즐길 때 즐겨야지"라는 악플에는 "이혼은 해주고 즐겼음 해. 너 이영돈이지? 나는 무슨 죄야?"라며 응수했다. 또 "바람 피는 X인지 알고 만나냐? 모르니까 만났지. 그게 인생인 거란다", "한 번은 참았다. 태어나서 처음 참아본 것"이라고 남편 이영돈의 외도를 간접적으로 시사하는 댓글을 연이어 달았다.

이와 관련, 황정음의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는 "황정음은 많은 심사숙고 끝에 더 이상 혼인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하고 이혼 소송 진행 중"이라며 "이혼 사유 등의 세부 사항은 개인의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는 점 양해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