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정음, 이영돈 옹호에 분노 "바람 알고 만나겠냐, 한 번은 참았다" [SC이슈]

이우주 기자

입력 2024-02-23 11:38

more


[스포츠조선닷컴 이우주 기자] 배우 황정음이 이영돈과 재결합 3년 만에 이혼을 발표한 가운데, 선 넘는 악플에 분노했다.



황정음 소속사 와이원엔터테인먼트는 22일 "황정음 씨는 많은 심사숙고 끝에 더 이상 혼인을 유지하기 어렵다는 결정을 하고 이혼 소송 진행 중이다. 이혼 사유 등의 세부 사항은 개인의 사생활이라 밝힐 수 없는 점 양해 부탁 드린다"며 황정음과 이영돈의 파경 소식을 알렸다.

황정음은 이혼 소식이 알려지기 하루 전인 21일 의미심장한 SNS로 주목을 받았던 바. 황정음은 이영돈의 사진을 연이어 게재하며 "너무 자상한 내 남편 아름답다. 나랑 결혼해서 너무 바쁘게 재밌게 산 내 남편 이영돈이에요^^그동안 너무 바빴을 텐데 이제 편하게 즐겨요"라는 의미심장한 말을 남겼다. 이와 함께 이영돈의 이름과 나이를 강조하는 듯한 글과 휴대폰 화면을 찍어 올린 듯한 사진들로 다양한 추측을 불렀다.

지인들에게도 "지금 걸린 게 많아서 횡설수설할 거예요", "잘 기억해보면 만난 사람 400명 정도 될 듯", "결혼했을 때부터 많이 바쁘셨어" 등의 댓글을 남겨 이혼 사유에 대한 추측이 점점 커지고 있는 상황.

이에 한 네티즌은 "솔직히 능력 있고 돈 많으면 여자 하나로 성 안 찬다. 돈 많은 남자 바람 피는 거 이해 못할 거면 만나지 말아야지"라고 선 넘은 악플을 남겼다. 다른 네티즌들의 질타가 쏟아진 가운데 황정음도 분노했다.

황정음은 "너 책 좀 읽어라. 이럴 시간에 돈을 벌든지 돈은 내가 1000배 더 많아. 네가 뭘 안다고 입을 놀려. 그럼 내가 돈 더 잘 벌고 내가 더 잘났으니 바람피는 게 맞지 네 생각대로라면"이라고 일침했다.

이외에도 황정음은 "바람 피우는 놈인지 알고 만나냐? 모르니까 만났지", "저 한 번은 참았다. 태어나서 처음 참아본 것"이라며 이혼을 결심한 속내를 고백하기도 했다.

한편, 황정음은 2016년 프로골퍼 출신 사업가 이영돈과 결혼, 아들 한 명을 출산했다. 2020년 이혼 소식이 알려졌지만 이혼 조정 중이던 2021년 7월 재결합했다. 재결합 소식이 알려진 지 8개월 만인 2022년에는 둘째를 출산했다.

wjlee@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