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재중 "'라이징선' 활동 당시 다리 부상으로 1년간 목발 짚어…무릎 10년 퇴화" ('재친구')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2-23 09:19

김재중 "'라이징선' 활동 당시 다리 부상으로 1년간 목발 짚어…무릎 1…
사진=유튜브 '우하머그-재친구' 캡처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가수 김재중이 동방신기 활동 당시 다리 부상을 겪었던 일화를 언급했다.



22일 유튜브 채널 '우하머그'의 '재친구' 코너에서는 "원래 힙합 특집이었던 부부 클리닉 사랑과 전쟁"이라는 제목의 새로운 영상이 업로드됐다.

이날 게스트로는 그루비룸의 규정, 휘민이 출연했다.

규정은 "대중음악을 듣기 시작한 게 초등학교 4~5학년 때"라고 언급하며 "그때 '라이징 선'이 나왔다. 형 그때 다리 다쳤지 않았냐"고 했다.

김재중은 2005년 당시 '라이징 선' 안무 연습 도중 입은 다리 부상으로 한동안 휠체어와 목발을 짚고 남은 활동에 임했었다. 당시 무대에는 백업 댄서가 대신 등장해 안무를 소화하기도 했다.

김재중은 "최종 무대에 오르기 며칠 전이었다. 이수만 선생님이 직접 무대를 보고 싶다고 해서 무대를 부수면서 했는데, 춤을 추다 넘어졌다. 다리가 안 움직이더라"라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관절 판 5분의 1이 날아가서 다른 곳에 끼었다고 하더라. 그걸 빼내면 무릎이 남들보다 20년 정도 퇴화하고, 붙일 경우 10년 정도 퇴화한다고 하더라. 10년 차이가 엄청나지 않냐. ?燦爭뻗 내일 당장 춤추실 수 있고, 붙이면 1년 간 목발응ㄹ 짚어야 한다고 하더라. 엄청난 선택을 (당시에) 해야 했다"고 덧붙였다.

결국 그는 붙이는 쪽으로 결정을 내렸다고 밝히면서 "그때 만약 떼어냈으면 지금 무릎 나이가 60대였을 것"이라고 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