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솔사계' 男 1호 "내 아이, 내 손으로" vs 9기 옥순 "커리어 어떡하라고" 육아관 대립 '팽팽' ('나솔사계')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2-23 09:03

more
사진='나솔사계' 캡처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나솔사계' 남자 1호와 9기 옥순이 육아와 관련한 의견 차이를 좀처럼 좁히지 못하면서 팽팽한 긴장감을 연출했다.



22일 SBS Plus-ENA '나는 SOLO, 그 후 사랑은 계속된다'(이하 '나솔사계')에서는 9기 옥순과 14기 옥순이 남자 1호를 둘러싸고 불꽃 튀는 신경전을 벌였다.

이어 남자 1호가 14기 옥순에 이어 9기 옥순과 삼겹살 데이트에 나서는 장면이 방영됐다.

데이트를 마친 9기 옥순은 "남자 1호와 슈퍼 데이트를 기대했다. 그런데 오디오가 비더라. 나는 계속 뭐라도 얘기해야 하는 스타일인데"라며 예상과 다른 전개에 당황해 했다.

육아관을 둘러싼 대립도 이어졌다. 남자 1호는 자신이 원하는 배우자상에 대해 키 165cm이상, 고향은 서울, 운동 좋아해야 함, 강아지를 좋아해야 함, 술은 최대한 안 마시길 바람, 부모님 모시고 살기, 결혼식 생략, 자녀는 세 명 이상 낳기 등을 언급했다.

이와 관련, 9기 옥순은 14년 ? 회사 생활을 하고 있다고 언급하며 "결혼 후에도 회사를 다니고 싶다. 아이를 낳으면 내 월급 다 쏟아 붓는다고 해도 가사도우미를 구할 것"이라고 했다.

이에 남자 1호는 "내 아이는 내 손으로 키우는 게 좋지 않냐"며 의견차를 보이자 9기 옥순은 "그럼 내 커리어는 어떻게 하냐. 그 순간부터 경단녀가 되는 거 아니냐"며 각을 세웠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