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영웅 효과' 빛났다… 영화 '소풍', 올해 국내 극영화 중 첫 손익분기점 돌파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2-22 18:03

사진=스포츠조선DB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임영웅 OST로 화제를 모으기도 했던 영화 '소풍' 이 27만 관객을 동원하며 손익분기점을 뛰어넘었다.



지난 21일 오전 10시 기준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통합전산망 집계에 따르면 지난 2월 7일 개봉된 '소풍'은 누적 관객 27만43명을 기록했다. 이는 개봉 보름 만에 벌어진 일이다.

이는 14일 연속 독립 예술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유지한 것으로 '항거: 유관순 이야기' 이후 5년 만에 한국 독립-예술극 영화 20만 관객 돌파 기록. 올해 개봉한 극 영화 기준 한국영화에서 처음으로 손익분기점을 달성하기도 했다.

'소풍'은 절친이자 사돈인 두 친구가 60년 만에 함께 고향 남해로 여행을 떠나며 16살의 추억을 다시 마주하게 되는 이야기다. 부모의 재산과 부양을 둘러싼 가족들의 갈등, 요양원 생활, 웰다잉과 존엄사 등 노년의 삶을 현실적으로 다뤘다는 평을 받고 있다..

'소풍'에는 노익장을 과시하는 배우 나문희와 김영옥, 박근형 등이 출연했으며 임영웅의 두 번째 자작곡 '모래알갱이'가 OST로 사용됐다는 점도 화제를 불러모았다.

임영웅은 '소풍' 음원 수익 전액을 팬덤 '영웅시대' 이름으로 부산연탄은행에 기부하며 선한 영향력을 펼치기도 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