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강희, 환경미화원 이어 야쿠르트 매니저까지 섭렵…"건강한 직업 같아" ('나도최강희')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2-22 12:54

수정 2024-02-22 14:07

사진=유튜브 '나도최강희' 캡처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배우 최강희가 환경미화원, 클린하이킹에 이어 '프레시(야쿠르트) 매니저'에 도전했다.



21일 유튜브 채널 '나도 최강희'에는 '야쿠르트 배달 시작'이라는 제목의 영상이 업로드됐다.

최강희는 영상에서 프레시 매니저를 두고 "우리한테 되게 친숙한 분들"이라고 했다.

이어 최강희는 프레시 매니저 전용 카트 '코코' 조작법을 배웠다. 흐린 날씨임에도 불구, 헬멧을 착용하고 골목 곳곳을 누볐다.

최강희는 코코를 탄 채 어릴 적 아쿠르트에 대한 추억을 회상했다. 이어 동네 주민들과 친근하게 소통하는 일일 사부의 모습에 감동하기도. 그는 "서로 안부를 묻고, 인사 나누고, 운동도 하고. 건강한 직업인 것 같다"고 했다. 일일 사부 역시 "이 일을 하다 보면 행복해진다"고 답했다.

최강희는 CBS 음악 FM '최강희의 영화음악'으로 청취자들과 만나고 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