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이천수, '코 성형 부작용' ♥심하은에 "가까이서 보면 징그러워" 실언('살림남2')

정빛 기자

입력 2024-02-22 07:11

수정 2024-02-22 08:29

more
이천수, '코 성형 부작용' ♥심하은에 "가까이서 보면 징그러워" 실언(…
'살림남2' 방송화면 캡처

[스포츠조선 정빛 기자] 축구선수 출신 이천수의 아내 심하은이 코 성형수술 부작용을 고백했다.



21일 방송된 KBS2 '살림하는 남자들 시즌2(이하 '살림남2')'에서 심하은이 남편 이천수와 함께 성형외과에 상담을 받으러 가는 장면이 그려졌다.

이날 심하은은 이천수와 고강도 운동 중 "나는 코 때문에 고강도 운동을 안 한다"고 했다. 입으로 호흡을 한다는 심하은은 "코 수술이 잘못돼서 콤플렉스가 있다. 코로 숨을 쉴 수가 없어서 하고 싶은 운동을 못하고 조금만 해도 숨이 차서 힘들다"며 성형 부작용을 토로했다.

모델 활동 당시 다리 부상으로 공백기를 가질 수밖에 없었던 심하은은 이미지를 바꿔보려고 코 성형수술을 했다가, 염증 및 구축 등으로 10년 넘게 부작용에 시달리고 있다고 고백했다.

그러면서 "이미지를 바꿔보려고 했던 욕심이 잘못된 선택이었다"라며 "코 수술 후 바로 염증이 생겼다. 3개월 동안 코를 3번 재수술했다. 마지막 수술 전에는 맨눈으로 흉살이 보일 정도"라며 "건조하고 추운 날씨가 되면 방금 코 수술 마치고 나온 것처럼 아프다"고 털어놨다.

심하은은 "그때 수술해준 의사 선생님은 돌아가셨다. 예상 수술비만 1600만원"이라며 "부작용만 해도 너무 힘든데 외모 관련 악플 때문에 더 힘들다"며 "지인과 즐겁게 밥을 먹고 있는 사진인데, '성형을 했는데도 영'이라고 써있더라. 짧은 한 줄이 너무 기분 나쁘더라"고 했다. 그러면서 "잘 모르시는 분들이 지나친 외모 비하를 하신다. 생각만 해도 화가 난다"고 속상해 했다.

이에 이천수의 권유로 함께 성형외과를 찾았다. 심하은은 "2009년에 코 수술을 했는데 수술하자마자 잘못돼서 코가 아바타처럼 부었다. 처음에는 피를 뽑다가 나중에 열어서 세척하자고 해서 코를 3번 열었다"라며 "자가늑연골을 사용하려고 했는데, 마취에서 깨어 보니까 기증늑연골을 사용했다고 하더라. 그리고 바로 염증이 생겼다. 코끝에서 냄새가 났고, 코끝이 자꾸 들렸다. 콧구멍이 자꾸 보이니까 대화할 때 자꾸 내리게 됐다"라고 상담했다.

또 과거 맞은 애교살 필러에 대해서도 문의했다. 그러나 해당 필러가 불법이 돼서, 녹이고 싶어도 녹일 수 없는 상황이라고. 이천수는 "가까이서 보니 징그럽다"고 하고, 심하은은 "오빠 얼굴이 더 징그럽다"라고 말하더니 결국 오열했다. 이에 이천수도 "제가 무조건 잘못했다. 말실수를 했다"고 사과했다.

심하은은 "남들한테 듣는 것보다 더 기분 나쁘다. 저도 남편 얼굴 보고 사는 것 아니다"라고 말했다.

정빛 기자 rightlight@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