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이슈] "멋진 화해, 역시 Sonny" 손흥민·이강인 화해에 연예계 축구 팬들도 열광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2-21 16:33

수정 2024-02-21 16:46

사진=표창원, 배철수, 박기영 개인 계정 캡처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축구 국가대표 선수 이강인이 주장 손흥민과 극적인 화해로 불화설을 일단락시킨 가운데 스타들 역시 이를 반기는 글을 재차 올려 화제가 되고 있다.



21일 이강인은 자신의 개인 계정을 통해 손흥민과 선배 및 동료들, 축구 팬들에게 사과의 마음을 전했다.

그는 "흥민이 형을 직접 찾아가 진심으로 사과를 드리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했고 긴 대화를 통해 팀의 주장으로서의 무게를 이해하고 제 자신을 돌아보는 시간을 가졌다"며 "런던으로 찾아간 저를 흔쾌히 반겨주시고 응해주신 흥민이 형께 다시 한번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손흥민도 이강인의 사과를 흔쾌히 받아줬다. 그는 "강인이가 이런 잘못된 행동을 다시는 하지 않도록 저희 모든 선수들이 대표팀 선배로서, 또 주장으로서 강인이가 보다 좋은 사람, 좋은 선수로 성장할 수 있도록 옆에서 특별히 보살펴 주겠다"면서 "강인이가 너무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 한 번만 너그러운 마음으로 용서해달라"고 덧붙였다.

이강인은 지난 아시안컵 준결승 요르단전 경기 전날 식사 자리에서 일부 선수들과 탁구를 쳤고, 이를 제지하던 손흥민과 갈등을 일으켰다. 손흥민이 멱살을 잡자 이강인은 주먹을 휘둘렀고 이 과정에서 손흥민은 손가락 탈구라는 부상을 얻었다.

두 사람의 화해 소식이 알려지자 열혈 축구팬을 자처하는 연예인들과 유명인들도 이를 반겼다.

프로파일러이자 전 민주당 의원인 표창원은 자신의 개인 계정에 이들의 화해 인증샷을 올리며 "세상에 이렇게 멋지게 사과하고 화해하는 멋진 모습을 또 볼 수 있을까요?"라고 적었다.

배철수도 자신의 개인 계정에 "대한민국 축구 이제 앞으로 나아가자"고 했다. 가수 박기영은 "아직 어린 이강인 선수가 걱정이 됐다. 역시나 처음부터 끝까지 정말 너무 멋지고 훌륭한 우리 흥민 오빠!(멋지면 다 오빠) 많이 아팠던 만큼 서로를 더욱 아끼는 계기가 되길. 대한민국 만세"라며 응원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