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 박민영, 중소건설사 아닌 임대업 가족회사 재직 "강씨와 무관"

문지연 기자

입력 2024-02-21 14:39

 박민영, 중소건설사 아닌 임대업 가족회사 재직 "강씨와 무관"
사진제공=후크엔터테인먼트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박민영이 가족회사의 사내이사로 재직 중이다.



박민영의 소속사인 후크엔터테인먼트는 21일 스포츠조선에 "박민영이 중소건설사가 아닌 임대업을 하는 가족회사의 사내이사로 재직 중인 것은 맞다"며 "건설사와는 전혀 관련이 없고 중소기업도 아니다"라고 설명했다.

박민영은 원스톤의 사내이사로 2018년 6월 처음 등재된 뒤 가족과 함께 거주하는 자택을 담보로 제공해 회사가 채권최고액 21억6000만원 부동산 대출을 받게 해줬다. 이후 임기가 끝났고, 2023년 4월 다시 사내이사로 취임한 상태다. 해당 회사의 건물 1층에는 박민영의 전 남자친구인 강종현이 관련 있는 빗썸 관계사의 직영 휴대폰 매장이 자리했었지만, 정리하고 퇴거했다.

원스톤의 대표는 박민영의 어머니이며 부동산 임대업 역시 해당 건물과 관련된 것으로 알려졌다. 입대업은 건물과 오피스텔 등을 구입하는 다수의 임대인들이 선택하는 것으로, 톱배우와 아이돌그룹 멤버 등도 입대사업자로 건물, 집 등을 구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문지연 기자 lunamoon@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




Copyright sports.chosun.com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