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리뷰] 김정태 "대학교수 아내, 아들은 6개국어 능통…대화 할때마다 배 아프더라" ('돌싱포맨')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2-21 08:41

수정 2024-02-21 14:57

 김정태 "대학교수 아내, 아들은 6개국어 능통…대화 할때마다 배 아프더…
사진='돌싱포맨' 캡처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배우 김정태와 교수 아들과 아내 자랑에 열을 올렸다.



20일 오후 방송된 SBS '돌싱포맨'에는 김정태와 서현철, 홍윤화가 출연했다.

이날 자리에서 이상민은 "김정태 가족들이 아주 특별하다. 천재들 사이 피어난 외톨이 아빠다. 아내는 대학교 교수고, 큰아들은 6개 국어를 한다"고 했다.

이에 김정태는 아들이 중국어, 스페인어, 러시아어, 아랍어, 영어, 한국어를 했었다며 "어릴 때 그랬다. 이제 중학교 올라간다. 저는 처음에 애가 장난치나 했다. 아랍어 노래를 따라 부르더라. 어느 날 밖에서 보니 러시아어를 하더라"고 말했다. 임원희는 "언어 천재"라며 놀라워했다.

김정태는 "전문가에게 물어봤다. 이게 밥하고 똑같다고. 영양이 골고루 가야 하는데 언어만 발전하면 사회성이 안 좋아질 수 있다고 2가지로 줄이라고 했다"면서 아들에게 6개 국어를 계속 시키지는 않았다고 설명했다.

탁재훈은 아내와 아들 사이 대화에 낄 수 있냐고 농담을 던졌고 김정태는 "그럴 때마다 배가 아프터라"라며 모두의 웃음을 샀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