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희 두번째 불참'…홍상수 감독, 배우들과 베를린 영화제 일정 소화 [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20 11:10

more
사진=연합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홍상수 감독이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장편 경쟁 부문에 초청받아 일정을 소화하고 있는 가운데, 연인인 배우 김민희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19일(현지시간) 31번째 장편 영화 '여행자의 필요'로 '제74회 베를린국제영화제' 장편 경쟁 부문에 초청받은 홍상수 감독은 레드카펫, 기자회견 등 공식일정 등에 참석했다.

앞선 레드카펫 행사에는 홍상수 감독을 비롯해 영화에 출연한 프랑스 배우 이자벨 위페르와 강승윤, 하성국, 조윤희, 권해효가 함께 했다.

김민희는 '여행자의 필요'에 제작실장으로 참여했지만, '개인일정'을 이유로 참석하지 않았다. 김민희가 홍상수 감독의 해외 영화제 일정에 동행하지 않은 것은 이번이 두 번째로, 지난해 열린 제76회 칸 국제영화제에서 홍상수 감독의 '우리의 하루'는 감독 주간 부문에 진출했지만 당시에도 동행하지 않았다.

홍상수 감독의 신작 '여행자의 필요'는 프랑스에서 한국에 왔다는 이리스(이자벨 위페르 분)가 한국인들에게 프랑스어를 가르치고 막걸리를 마시며 생활하는 이야기다. 감독은 '도망친 여자' '인트로덕션' '소설가의 영화' '물 안에서'에 이어 5년 연속 베를린영화제에 입성했다.

이날 독일 베를린 그랜드하얏트호텔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홍상수 감독은 "(영화를)꼭 어떻게 만들어야겠다고 생각하지 않는다. 관객을 생각하고 찍는 것도 아니다"며 "딱히 이유가 있는 게 아니라 내가 영화를 만드는 자연스러운 과정을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나이 많은 여배우의 외로움이라는 감정을 작품에 담은 이유에 대해서도 "잘 모르겠다. 그 감정이 나한테 온 것 같다"면서 "이렇게 말하면 너무 무책임하게 들릴지 모르겠지만 나도 내가 뭘 하는지 알 수 없다"고 답했다.

한편 홍상수 감독과 김민희는 2015년 '지금은 맞고 그때는 틀리다'를 통해 연인으로 발전했다. 하지만 당시 홍상수 감독은 아내와 딸을 두고 있었으며 현재까지 이혼을 못한 상태다. 그런 가운데, 두 사람은 2017년 불륜 관계로 인정했고, 이후 김민희는 국내 활동을 전면 중단한 채 홍상수 감독의 작품에 출연하며 해외 일정을 통해 근황을 전하고 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