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년 만에 연극 무대로…전도연, LG아트센터 '벚꽃동산' 출연 확정

조민정 기자

입력 2024-02-20 10:56

27년 만에 연극 무대로…전도연, LG아트센터 '벚꽃동산' 출연 확정
사진=LG아트센터 홈페이지

[스포츠조선 조민정 기자] 배우 전도연이 27년 만에 연극 무대로 다시 돌아온다.



20일 제작사 LG아트센터는 오는 6월 4일부터 7월 7일까지 LG아트센터 서울에서 열리는 연극 '벚꽃동산'에 전도연, 박해수 등이 출연한다고 밝혔다.

전도연이 연극에 출연하는 것은 27년 만이다. 전도연은 1997년 '리타 길들이기' 이후 영화와 드라마 등에서 종횡무진 활약했다.

전도연은 여주인공 류바로 출연하며, 드라마 '오징어 게임'과 연극 '파우스트'로 강렬한 연기를 선보인 박해수는 냉철한 상인 로파힌 역을 맡는다.

'벚꽃동산'은 러시아 대문호 안톤 체호프(1860~1904)의 작품으로 몰락한 지주 류보비 안드리예브나 라네프스카야(류바)의 집안 이야기를 소재로 19세기 격변기에 처한 러시아의 사회상을 그렸다.

LG아트센터 '벚꽃동산'은 영국 내셔널시어터, 뉴욕 메트로폴리탄오페라 등 세계 최고의 무대를 오가며 작품을 올리는 사이먼 스톤이 연출한다. 19세기 몰락한 여성 지주의 이야기의 배경을 현대 서울로 바꿔 발 빠르게 변화하는 현대사회를 표현할 예정이다.

이와 함께 배우 손상규, 최희서, 이지혜, 남윤호, 유병훈, 박유림, 이세준, 이주원 등이 출연진에 이름을 올렸다.

이현정 LG아트센터장은 "'벚꽃동산'은 세계적인 연출가와 최고의 배우들이 위대한 원작 위에 한국의 현대 모습을 입혀 새롭게 써 내려갈 특별한 공연"이라며 "앞으로 전 세계 공연장을 한국어로 투어하는 글로벌한 작품으로 만들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조민정 기자 mj.cho@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