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하나, '이혼가정→난자동결' 최초고백 "빨리 가정 이루고 싶다" ('4인용식탁')[종합]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20 09:34

more
박하나, '이혼가정→난자동결' 최초고백 "빨리 가정 이루고 싶다" ('4…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배우 박하나가 개인사를 밝히며, 결혼에 대해 이야기했다.



19일 방송된 채널A '절친 토큐멘터리 4인용식탁'(이하 '4인용식탁')에서는 배우 김영옥이 절친 우현, 김혜은, 박하나를 초대했다.

이날 박하나는 결혼을 언제 할 것이냐는 김영옥의 질문에 "저는 이런 얘기를 저도 처음 하는데, 부모님이 어릴 때 일찍 헤어지셔서 부재가 컸기 때문에 '나는 그럼에도 불구하고 잘 클 거다' 하는 마음이 컸다"고 운을 뗐다.

할머니, 부모님을 오가며 컸다는 박하나는 "저만의 가족을 이루고 싶은 생각이 컸다. 그래서 이성을 만나면 결혼 상대로 생각하는 거다 그냥 너무 좋은 연애가 아니라 내가 '이 사람 지금 좋은데, 결혼 상대일까?' 생각하게 되더라"면서 "제가 지금 느낀 건 이제 결혼을 쫓지 말고 때가 되면 하겠지 오히려 마음을 비우니까 생길 것 같은 느낌이다"라고 달라진 마음가짐을 언급했다.

이어 박하나는 "자녀에 대한 욕심도 컸는데 '아직 내가 할 수 있는 일이 많아서 안 주시는구나' 하는 생각으로 기다리고 있다"고.

특히 "난자 동결했다. 2년 전에 했다"는 박하나는 "김가연 선배가 추천을 해서 했다. 주변 친구들을 만나면 전도한다. 미리 해 놔라, 늙는다"고 난자 동결 만족감을 드러냈다.

이에 김영옥은 "느긋하게 사람다운 사람을 만나라. 이왕이면. 차이는 있다"고 조언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