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이하늬 '센언니' 가고, '첫로코' 전종서·'모성애' 김남주 온다 [SC이슈]

이지현 기자

입력 2024-02-19 16:50

more


[스포츠조선닷컴 이지현 기자] 최근 배우 이하늬 박민영이 안방극장을 뜨겁게 달군 '센언니'로 활약한 가운데, 이들이 떠난 자리에는 첫 로맨틱 코미디에 도전하는 배우 전종서와 진한 모성애를 자극시킬 배우 김남주가 이어 받는다.



박민영은 tvN '내 남편과 결혼해줘'에서 속 시원한 인생 2회차를 사는 강지원 역할로 열연했다. 이전 생에서 자신의 삶을 비참하게 만들었던 이들에게 처절히 복수를 펼치는 박민영은 통쾌한 복수로 재미를 안겼다.

이에 시청률 5.2%에서 시작해 10회 만에 10%를 돌파했으며, 박민영은 출연자 화제성 부문 6주 연속 정상에 오르고 있다. 또한 아마존 프라임비디오 TV쇼 부문에서도 글로벌 일간 순위 1위에 오르는 등 전 세계적으로 신드롬급 인기를 얻는 중이다.

이 자리는 '웨딩 임파서블'의 배우 전종서가 이어 받는다. '웨딩 임파서블'은 인생 첫 주연이 되기 위해 남사친과 위장결혼을 결심한 무명 배우 나아정(전종서)과 이 결혼을 결사반대하는 형 바라기 예비 시동생 이지한(문상민)의 막상막하 로맨틱 미션을 그린 드라마다.

영화와 OTT를 넘나들며 맹활약 중인 배우 전종서가 결혼하려는 무명 배우 나아정 역을 맡아 특유의 발랄한 매력을 뽐내며 '인간 비타민'의 진가를 발휘할 예정이다. 특히 '웨딩 임파서블'로 첫 TV 드라마 로맨틱 코미디에 도전하는 만큼 전종서가 선보일 러블리한 연기 변신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그동안 장르물에서 활약한 전종서는 머리를 기르는 등 로맨틱 코미디에 어울리는 다양한 스타일링을 시도 중이다. 그는 "아정이만의 귀여운 매력을 살리려고 했다"면서 "웃음 가득한 분위기 속에서 담아낸 저희의 에너지가 시청자분들에게도 고스란히 전해지길 바란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런가 하면, MBC 금토극 '밤에 피는 꽃'의 이하늬는 낮에는 수절과부로 밤에는 복면을 쓴 의인 조여화 역으로 특유의 코믹 연기와 차진 액션으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이에 지난 17일 방송된 최종회는 전국 가구 기준 시청률 18.4%로 마지막까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 단 12회 만에 역대 MBC 금토극 1위라는 경이로운 신기록을 달성했다.

이하늬의 바톤을 이어 받는 배우는 김남주다. 6년 만에 복귀하는 김남주는 '원더풀월드'을 통해 모성애를 보일 예정이다. '원더풀월드'은 아들을 죽인 살인범을 직접 처단한 은수현(김남주 분)이 그날에 얽힌 미스터리한 비밀을 파헤쳐 가는 휴먼 미스터리 드라마다.

김남주는 극중 심리학과 교수이며 작가로 사회적으로 성공해 완벽한 가정에서 행복한 나날을 보내는 인물이지만, 어린 아들을 잃고 살인범을 직접 처단하며 인생이 180도 바뀌게 된다.

강한 모성애를 보여줄 김남주는 "인생에서 가족을 최우선으로 사랑하고, 아이를 위해 못 할 것이 없는 세상 모든 엄마의 마음을 대변하는 인물이다. 가족을 지키는 일에 헌신하는 것을 마다하지 않으며 언제나 자신의 어려움보다 주변의 어려움을 우선하며 선한 영향력을 주는 인물"이라며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olzllovely@sportschosun.com

:) 당신이 좋아할만한 뉴스